머니투데이

통합검색
KB리브온공동설문 (-12.18)대한민국법무대상 (-1.28)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난방비 年97만원 절약… 보일러 안틀어도 따뜻"

국토부, '노원 에너지 실증단지 오픈하우스' 행사

머니투데이 배규민 기자 |입력 : 2017.12.07 11:00|조회 : 126581
폰트크기
기사공유
제로에너지주택 실증단지 사례/사진제공=국토교통부
제로에너지주택 실증단지 사례/사진제공=국토교통부
화석연료 사용 없이 냉난방 온수 조명 등이 가능한 국내 최초 에너지 자립주택이 입주를 시작한다. 환경 보호뿐 아니라 매년 97만원의 비용이 절감될 전망이다.

국토교통부는 7일 서울시 노원구 에너지 제로주택(이하 EZ 하우스)에서 '노원 에너지 실증단지 오픈하우스 행사'를 열었다고 밝혔다.

EZ 하우스는 기후변화 문제에 대응하기 위해 국토부가 집중 육성하고 있는 에너지 자립주택이다. 서울시와 노원구, 명지대 산학협력단이 참여해 건설한 국내 최초 제로에너지 공동주택이다.

주택은 39㎡~59㎡(전용면적) 총 121가구 규모로 총 493억원을 투입해 냉방과 난방, 급탕, 조명, 환기 등 5개 항목에 대해 에너지 제로화를 이뤘다. 제로에너지 주택은 신혼부부 100가구, 고령자 12가구 등이 거주하게 된다. 월 임대료는 13만~20만원이다.

제로에너지 주택의 장점은 단열과 기밀 등에 패시브 설계기술을 이용해 적은 에너지로도 쾌적한 생활환경을 유지할 수 있다. 또 태양광이나 지열 시스템 등 신재생에너지를 이용해 에너지 비용을 제로화한다는 점이다.

이 단지는 패시브 설계기술로 61%의 에너지 요구량을 절감하고 태양광 전지판, 지열 히트펌프 등 재생에너지 기술을 통해 약 33% 에너지를 생산한다. 약 7%의 잉여 에너지가 발생해 입주민은 화석연료 사용 없이 난방‧냉방‧급탕‧조명‧환기 등 기본적인 주거 활동이 가능하다.

/사진제공=국토교통부
/사진제공=국토교통부
겨울철은 20도, 여름철은 26도 유지를 조건으로 실험한 결과 연 97만원의 에너지 비용을 아낄 수 있다. 각 가구별로 취사와 가전제품에 대한 전기에너지와 단지 내 주차장, 엘리베이터 등 공용부분에 대한 전기에너지 비용은 월 2만7000원이 부과될 것으로 추산됐다.

국토부 관계자는 "제로에너지 주택 최적화 모델을 실증한 노원 EZ house가 향후 2025년 제로에너지 주택을 실현되는 데 밑거름이 될 것"이라면서 "제로에너지 주택이 보급될 수 있도록 제도 개선 등을 지속적으로 해나가겠다"고 밝혔다.

배규민
배규민 bkm@mt.co.kr

현장에 답이 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