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실시간 속보

KB리브온공동설문 (-12.18)대한민국법무대상 (-1.28)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인터폴 적색수배' 김준기 前 회장, 여권 무효화

경찰, 외교부에 신청해 승인받아…김 전 회장, 내년 1월 이후 불법체류자 될수도

머니투데이 이동우 기자 |입력 : 2017.12.07 14:57
폰트크기
기사공유
김준기 전 동부그룹(현 DB그룹) 회장/ 사진=뉴시스
김준기 전 동부그룹(현 DB그룹) 회장/ 사진=뉴시스

경찰이 강제추행 혐의로 체포영장이 발부된 김준기 전 동부그룹(현 DB그룹) 회장(73)의 여권 무효화를 외교부에 신청해 승인받았다.

미국에 질병 치료차 머무르고 있는 김 전 회장은 내년 1월 이후 자칫 불법체류상태가 될 수 있다.

7일 서울 수서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청은 지난달 22일 인터폴에 적색수배 대상으로 김 전 회장에 대한 공조수사를 의뢰했다.

적색수배 대상은 체포영장이 발부된 중요 도피사범으로서 현지 경찰을 통해 검거할 수 있다. 국내 경찰이 미국 경찰에 김 전 회장의 수배를 의뢰할 수는 있지만 미국 경찰이 체포해야 할 의무는 없다.

이 과정에서 경찰은 외교부에 김 전 회장의 여권 무효화를 신청했고 승인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김 전 회장이 가지고 있는 여권은 효력이 없어졌고 재발급도 불가능하다. 외교부는 김 전 회장에 대해 여권 반납 명령을 내린 상태다.

다만 경찰의 이번 조치로 여권 효력은 사라졌지만 김 전 회장이 당장 불법체류자 신분이 되지는 않는다. 미국 정부에서 발급한 비자까지 만료되면 현지 거주를 위한 모든 법적 근거가 사라진다.

김 전 회장은 올해 7월 신병치료 차 미국으로 출국하며 6개월짜리 비자를 발급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비자가 만료되는 내년 1월 이후에는 미국 경찰이 적극적 수배에 나설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김 전 회장 측은 간과 심장, 신장 등의 질병 치료 때문에 당장 귀국이 어렵다는 입장이다.

김 전 회장은 자신의 비서로 근무하던 A씨(31)로부터 강제 추행 혐의로 피소된 상태다. A씨는 올해 2~7월까지 김 전 회장이 자신의 신체를 강제로 만졌다며 9월 경찰에 김 전 회장을 고소했다.

김 전 회장 측은 신체 접촉 사실은 인정하지만 강제성이 없었다고 주장한다. 오히려 A씨가 이를 빌미로 거액을 요구해왔다고 밝혔다.

김 전 회장은 고소를 당한 사실이 알려진 이후 9월 21일 동부그룹 회장직에서 물러났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