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KB리브온공동설문 (-12.18)대한민국법무대상 (-1.28)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사상최대' 실적 SK하이닉스, 승진 규모 역대 두번째

(상보)2018년 정기 임원인사 실시…부사장 3명 등 총 41명 승진자 배출…기존 '부문장' '본부장' 호칭 '담당'으로 통일

머니투데이 김성은 기자 |입력 : 2017.12.07 15:31
폰트크기
기사공유
(왼쪽부터)김진국 SK하이닉스 미래기술연구원 담당 부사장, 이명영 SK하이닉스 경영지원 담당 겸 재무 담당 부사장, 토니 윤(Tony Yoon) SK하이닉스 낸드솔루션 담당 부사장 등/사진=SK하이닉스
(왼쪽부터)김진국 SK하이닉스 미래기술연구원 담당 부사장, 이명영 SK하이닉스 경영지원 담당 겸 재무 담당 부사장, 토니 윤(Tony Yoon) SK하이닉스 낸드솔루션 담당 부사장 등/사진=SK하이닉스

올 한 해 사상 최대 실적을 내고 있는 SK하이닉스 (76,800원 상승1000 -1.3%)가 역대 두 번째 규모의 승진자를 배출했다. 또 기존 '부문장' '본부장' 등의 직책을 '담당'으로 통일하는 등 의사결정 속도를 높이는 방향의 조직문화 개선에도 나섰다.

SK하이닉스는 2018년 정기 임원인사를 통해 김진국 미래기술연구원 담당, 이명영 경영지원 담당 겸 재무 담당, 토니 윤(Tony Yoon) 낸드솔루션(NAND Solution) 담당 등 총 3명의 부사장을 포함, 전무 11명, 신규 선임 상무 27명 등 41명의 승진자를 냈다고 7일 밝혔다.

이는 전년 승진자수(25명)보다 1.6배 늘어난 수치이자 역대 최대 승진자수(43명·2014년)에 버금간다. 또 이번 SK그룹 정기인사 승진자수(163명)의 25.2%에 달하는 수준이다.

SK하이닉스는 올해 3분기 누적 기준 9조11억2800만원의 영업이익을 기록, 이미 지난해 온기 영업이익(1조5146억6400만원)을 넘어섰다.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 중인 만큼 올해 승진자 규모에도 큰 관심이 쏠렸다.

SK하이닉스 관계자는 "'성과 있는 곳에 보상 있다'는 원칙을 기반으로 인사를 실시한 것으로 풀이된다"며 "사상 최대 수준에는 못 미쳤다고는 하나 전년 대비 1.6배에 달하는 수준"이라고 말했다. 또 "이번 인사는 빠르게 변화하는 글로벌 경영 환경 변화 속에서 딥체인지(Deep Change)의 속도와 치열함을 한층 더 높이는 방향으로 추진됐다"고 덧붙였다.

반도체 회사인 만큼 기술인력 중에서 다수 승진자가 배출됐다.

김진국 부사장은 승진과 함께 D램개발사업본부장에서 미래기술연구원 담당으로 자리를 옮겼다. 2015~2017년 3년간 미래기술연구원을 이끌었던 홍성주 전 미래기술연구원장(부사장)의 뒤를 이어 SK하이닉스의 선행기술개발을 담당하게 된다. 홍 부사장은 CIS(CMOS 이미지센서) 사업부로 자리를 옮겨 이미지센서 기술력 강화에 힘을 보탠다.

토니 윤(Tony Yoon) 부사장은 미국 반도체 업체인 마벨(Marvell) 출신으로 SK하이닉스에 지난 2015년 6월 합류한지 2년 여 만에 승진했다. SKHMS(SK하이닉스 메모리 솔루션) 대표 겸 SK하이닉스 낸드개발부문 SoC(시스템온칩) 설계총괄, 낸드솔루션 개발본부장을 역임했으며 컨트롤러 개발 등 낸드 솔루션 경쟁력 향상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는 평가다.

또 SK하이닉스가 SK그룹으로 편입된 이후부터 줄곧 안살림을 책임졌던 이명영 전무가 부사장으로 승진, 재무담당 뿐만 아니라 이석희 사장이 맡고 있던 경영지원담당까지 겸임하게 됐다.

SK하이닉스는 이밖에 △곽노정 제조·기술 청주FAB담당 △김광욱 경영지원 구매 담당 △김남석 P&T PKG개발 담당 △박성계 미래기술연구원 Parthenon TF 담당 △송창록 사업총괄 정보화 담당 △안근옥 낸드사업총괄 낸드 테크 담당 △안현 낸드사업총괄 낸드사업전략 담당 △이동재 SKHYSI(SK하이닉스 시스템IC) 사업총괄 △임종혁 윤리경영 담당 △전준현 D램개발사업 D램계 담당 △피승호 R&D(연구개발) 공정담당 등을 전무 승진시켰다.

한편 SK하이닉스는 업무 효율을 높일 수 있는 조직문화 개선에도 나섰다.

글로벌 스탠다드에 맞춰 부문장, 본부장, 그룹장 등의 기존 호칭을 맡은 업무 혹은 직책에 따라 '담당'으로 통일했다. 이를 통해 의사결정 속도가 개선되고 조직간 건설적 대립도 활성화될 것이란 기대다.

김성은
김성은 gttsw @mt.co.kr

안녕하세요! 머니투데이 김성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