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청년내일 채움공제 (~종료일 미정)대한민국법무대상 (-1.28)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신세계, 대기업 최초 35시간 근무제…내년부터 '9 to 5'

하루 근무시간 8시간→7시간으로 단축…임금 하락 없는 근로시간 단축, 임직원에 '휴식있는 삶'

머니투데이 송지유 기자 |입력 : 2017.12.08 09:52|조회 : 11084
폰트크기
기사공유
신세계그룹 본사 전경/사진=머니투데이 DB
신세계그룹 본사 전경/사진=머니투데이 DB

신세계그룹이 내년부터 주 35시간으로 근로시간을 단축한다. 현재 하루 8시간인 근무시간이 7시간으로 한 시간씩 줄어든다.

신세계그룹은 내년 1월부터 근로시간을 현행 주 40시간에서 5시간을 단축한 '35시간 근무제'로 전환한다고 8일 밝혔다. 이는 주로 법정 근로시간인 '주 40시간 근로제'를 적용하고 있는 국내 대기업 중 최초다.

주 35시간 근로제가 시행되면 신세계그룹 임직원은 하루 7시간을 근무하게 된다. 오전 9시에 출근해 오후 5시에 퇴근하는 '9 to 5' 제도가 정착되는 것이다. 업무 특성에 따라 오전 8시에 출근해 오후 4시 퇴근하거나, 오전 10시에 출근해 오후 6시에 퇴근하는 등 유연 근무제도 함께 시행한다. 본사 뿐 아니라 전국 점포와 계열사에도 동시에 적용한다.

정부가 대한민국 연간 근로시간을 경제협력기구(OECD) 선진국 수준인 1800시간까지 줄이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는 가운데 신세계그룹의 이번 제도 전환은 선도적인 사례로 주목받을 것으로 보인다. OECD 발표에 따르면 대한민국 연간 근로시간은 2113시간으로 OECD 회원국 중 2번째로 길다.

특히 신세계는 근로시간을 줄이면서 임금은 낮추지 않았다. 기존 임금을 그대로 유지하는데 이어 매년 정기적으로 시행하는 임금인상 역시 변화없이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신세계 관계자는 "임금 변동없이 근로시간이 줄어든 만큼 총액 임금이 상승하는 효과가 있다"며 "대한민국 장시간 근로문화를 개선해 임직원들에게 휴식있는 삶은 물론 일과 삶의 균형을 제공하겠다는 의지를 반영한 조치"라고 말했다.

신세계그룹은 근로시간이 단축되는 만큼 선진 근무문화 구축을 통해 업무 생산성을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근로시간만 줄고 업무생산성이나 집중도, 업무의 질이 향상되지 않을 경우 기업의 경쟁력이 떨어지는 등 성공적인 제도로 자리 잡을 수 없기 때문이다.

송지유
송지유 clio@mt.co.kr

머니투데이 산업2부 송지유 차장입니다. 백화점과 대형마트, 편의점, 온라인몰 등 우리 생활과 밀접한 유통산업을 비롯해 패션, 뷰티 등 제조 브랜드 산업 전반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