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KB리브온공동설문 (-12.18)대한민국법무대상 (-1.28)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김도진 기업은행장, 中企 엑시트 사모펀드 510억원 조성

머니투데이 변휘 기자 |입력 : 2017.12.08 10:38
폰트크기
기사공유
/사진제공=IBK기업은행
/사진제공=IBK기업은행
IBK기업은행은 중소기업의 경영승계 지원을 위해 510억원 규모의 'IBK-TS 엑시트 사모펀드(Exit PEF)'를 결성했다고 8일 밝혔다.

엑시트 사모펀드는 가업승계가 어려워 사장될 위기에 처한 중소기업에 투자해 기업의 영속성이 유지되도록 경영권 승계와 사업 정리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앞서 김도진 행장은 지난 4월 기자간담회에서 엑시트 사모펀드를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키움증권, IBK캐피탈 등을 출자자로 510억원 규모로 결성된 이번 펀드는 티에스인베스트먼트와 공동으로 운용된다.

투자 대상은 △가업승계 문제로 기업을 정리(Exit)하고자 하는 기업 △새로운 사업으로 확장 또는 업종 전환을 위해 M&A(인수·합병) 하고자 하는 기업 △경영권 및 지분을 매각 또는 매수하고자 하는 기업이다.

투자 방식은 △정리 대상 기업의 임원과 경영권을 공동 인수하는 방식(Management Buy Out) △전략적 투자자(Strategic Investors)와 경영권을 공동 인수하는 방식 △경영권 인수 후 기존 CEO와 협력해 계속 경영하는 방식 등이다.

김 행장은 "가업승계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우량 중소기업에 투자해, 우수 기술 소멸을 방지하는 한편 경영 정상화를 통해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 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해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변휘
변휘 hynews@mt.co.kr

머니투데이 증권부 변휘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