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청년내일 채움공제 (~종료일 미정)대한민국법무대상 (-1.28)
비트코인 광풍 - 가상화폐가 뭐길래

기재부 2차관 "공공기관 채용비리 2234건 적발…앞으로도 상시 점검"

공공기관 채용비리 전수조사 점검결과 관련 관계기관 합동 브리핑…275개 공공기관 점검, 23건 수사의뢰 조치 예정

머니투데이 권혜민 기자 |입력 : 2017.12.08 11:30|조회 : 5315
폰트크기
기사공유
김용진 기획재정부 차관이 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공공기관 채용비리 특별점검 관계부처 회의를 주재,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제공=기획재정부
김용진 기획재정부 차관이 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공공기관 채용비리 특별점검 관계부처 회의를 주재,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제공=기획재정부
김용진 기획재정부 2차관은 8일 "공공기관 채용비리 관련 전수조사 결과 총 2234건이 적발됐다"며 "앞으로도 공공기관 채용비리를 상시적으로 점검하겠다"고 밝혔다.

김 차관은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공공기관 채용비리 전수조사 점검결과 관련 관계기관 합동 브리핑'을 열고 이같이 말했다.

정부는 지난 10월27일 공공부문 채용비리 근절을 위한 범정부 대응계획을 마련하고 지난달 30일까지 각부처 주관으로 공공기관 채용과정에 대한 전수조사를 마무리했다.

조사 대상은 공공기관 운영에 관한 법률을 적용받는 330개 공공기관 중 감사원 감사를 이미 받은 기관 등 55개 기관을 제외한 275개 기관이다. 점검은 과거 5년간의 채용 전반에 대한 현장조사 위주로 이루어졌다.

김 차관은 이들 275개 기관에 대한 점검 결과를 중간 발표했다. 그는 "점검결과 총 2234건이 적발됐다"며 "적발된 내용의 상당수는 채용 절차상의 흠결이거나 제도적으로 보완할 사안들이었으나 부정지시나 청탁, 서류조작 등 채용비리 혐의가 높은 사례도 다수 발견됐다"고 말했다.

그는 "143건에 대해서는 관련자에 대한 문책과 징계를 요구하고 23건은 수사의뢰 조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채용비리 신고센터에는 1일 현재까지 290건의 제보가 접수돼 사실관계 확인 등 후속조치가 진행중에 있다"며 "이중 21건은 수사의뢰 조치했다"고 설명했다.

김 차관은 "정부는 이번 공공기관 채용비리 특별점검을 통해 채용비리 근절을 위한 끊임없는 노력이 필요함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며 "모든 부처가 비상한 각오를 가지고 대응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이번 전수조사를 보완하기 위한 관계부처 합동 심층조사를 차질없이 추진하고 지방공공기관과 기타 공직유관단체의 채용과정에 대한 특별점검을 당초 계획대로 12월말까지 마무리하겠다"며 향후 계획을 소개했다.

김 차관은 "이번에 진행되고 있는 특별점검이 공공기관의 채용비리를 근절할 수 있는 계기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정부는 앞으로도 공공기관 채용비리를 상시적으로 점검하고 권익위의 채용비리 신고센터도 계속 운영할 예정이다.

권혜민
권혜민 aevin54@mt.co.kr

머니투데이 경제부 권혜민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