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148.31 731.34 1135.20
▼19.2 ▼7.81 ▲8.7
메디슈머 배너 (7/6~) 조 변호사의 가정상담소 (10/18)
블록체인 가상화폐

“약은 빼주시라요”…北제약사, 대북제재 ‘예외’ 요구

北-스위스 합작 ‘평스제약’, 대북 제재 예외 인정 요청…“항생제 등 기초의약품 공급 어려워져”

머니투데이 유희석 기자 |입력 : 2017.12.09 13:10|조회 : 14586
폰트크기
기사공유
북한-스위스 합작 제약회사 '평스제약 합영회사' 소개 자료. /사진=평스제약 합영회사 홈페이지
북한-스위스 합작 제약회사 '평스제약 합영회사' 소개 자료. /사진=평스제약 합영회사 홈페이지

북한의 핵과 미사일 도발로 국제사회가 강도 높은 제재를 가하는 가운데 북한의 한 제약사가 제재 대상에서 빼달라고 요청했다. 기초의약품 공급 부족으로 일반 주민이 고통을 겪을 수 있다는 게 이유다.

8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북한의 ‘평스제약 합영회사’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등의 대북 제재 결의로 몇 주 안에 폐쇄될 처지에 놓였다.

평스제약은 북한과 스위스가 2002년 6월 설립한 회사로 북한에서 진통제와 항생제 등 기초의약품을 생산, 판매하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HO)가 인증한 북한의 유일한 제약사다. 우수의약품 제조관리기준(GMP) 인증도 받았다. 국제적십자사 등 인도적 지원 기관들도 평스제약을 통해 북한에 의약품을 공급하고 있다.

평스제약이 사업 중단 위기로 몰린 것은 유엔 안보리가 지난 9월 북한과의 합작 사업을 금지하는 내용이 담긴 대북 제재 결의 2375호를 채택했기 때문이다. 평스제약 운영에 참여하는 스위스 기업이 더는 북한과 사업을 진행하기 불가능해졌다.

평스제약은 사업 지속을 위해 안보리 회원국에 대북 제재에서 빼달라고 요청했다. 일반 북한 주민에 대한 인도적인 지원은 계속돼야 한다는 주장이다. 하지만 평스제약의 예외 인정 요청에 아직 어느 한 나라도 긍정적인 답변을 주지 않았다. 평스제약 경영진 중 한 명인 레미 라르디노이스는 WSJ에 “지금 단계에서 아직 아무도 ‘예외’로 인정해주지 않았다”고 말했다.

WSJ은 “평스제약 사례는 일반 북한 주민들이 고통을 겪지 않게 하면서도, 북한 정권을 압박해야 하는 국제사회 지도자들의 고민을 보여준다”고 전했다.

유희석
유희석 heesuk@mt.co.kr

국제경제부 유희석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1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Dongook Seo  | 2017.12.11 09:40

김정은이 똥구녕만 햟타주는 버러지만 먹는 약을 왜 풀어줘야 하는가...간부도 항생제가 없어서 죽어봐야하는곳이 부칸이다,,,

소셜댓글 전체보기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