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289.19 791.61 1133.70
보합 6.9 보합 4.88 ▲0.5
+0.30% -0.61% +0.04%
MT 핫이슈 배너 MT 금융페스티벌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작은 유방암도 증상 나타나면 치료 효과 떨어져"

강남세브란스 암병원 연구팀, 증상 전 발견해야 더 좋은 예후 기대

머니투데이 민승기 기자 |입력 : 2017.12.29 14:23
폰트크기
기사공유
강남세브란스 유방외과 안성귀 교수. /사진제공=강남세브란스
강남세브란스 유방외과 안성귀 교수. /사진제공=강남세브란스
유방암 검진에 사용되는 X-선 촬영 검사(유방촬영술) 여부가 치료 결과에도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강남세브란스 암병원 유방외과 안성귀 교수 연구팀(박정민 전공의, 정준 교수)은 유방암 진단 전 3년 이내에 유방촬영술을 받은 환자와 그렇지 않은 환자를 비교한 연구 결과를 29일 밝혔다.

우리나라는 1999년부터 유방암 검진 프로그램을 시작해 40세 이상 여성(가족력이 있는 경우는 35세부터)은 2년마다 유방촬영술을 받을 것을 권고하고 있다. 그러나 일각에서 유방암 검진은 치료가 잘 되는 작은 유방암을 일찍 발견하게 해줄 뿐, 전체 생존율 향상 효과는 불확실하다는 비판이 제기돼 왔다.

연구팀은 이를 확인하기 위해 2cm 이하의 유방암 환자 632명 중 진단 전 3년 이내에 유방 검진을 받은 450명과 그렇지 않은 182명의 유방암 성질 및 치료 성적을 비교했다.

분석 결과, 검진 환자군은 기존 연구 결과와 마찬가지로 좋은 예후 인자인 에스트로겐 수용체 양성 비율이 높고, 나쁜 예후 인자인 HER2 양성 비율은 낮았다. 또 조직학적 등급도 낮을 뿐만 아니라 더 좋은 성질을 갖는 분자아형의 비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더 나아가 두 집단의 치료 결과도 비교했다. 분석 결과, 검진 환자군은 5년 무병생존이 97.8%(비검진 환자군 94.4%), 5년 무전이생존이 98.1%(비검진 환자군 96.3%)로 검진 받지 않은 환자군보다 의미 있게 우월했다. 뿐만 아니라 검진 환자군은 항암 치료를 병행하는 비율도 더 낮았다.

연구를 진행한 안성귀 교수는 “작은 유방암이라도 증상이 나타난 뒤 발견하게 되면 치료 효과가 떨어지는 것을 확인했다”며 “유방 검진이 유방암 발생을 억제할 수는 없지만 조기 발견을 통해 치료 성적을 높이고 힘든 항암 치료를 생략할 수 있는 기회를 줄 수 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지난 11월 미국 공공과학도서관 온라인 학술지 '플로스원'(PLOS ONE)’에 게재됐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