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머니투데이

데니스 가트먼 "비트코인 5000달러 밑으로 떨어질 것"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데니스 가트먼 "비트코인 5000달러 밑으로 떨어질 것"

머니투데이
  • 권다희 기자
  • VIEW : 33,890
  • 2018.01.01 16:1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비트코인 가장 어리석은 아이디어" 비판

image
비트코인 가격이 3분의 1토막 날 수 있다는 전망을 유명 원자재 투자자 데니스 가트먼이 내놨다.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미국 경제매체 CNBC에 따르면 가트먼은 최근 이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비트코인에 대해 매우 부정적"이라며 "비트코인은 오랜 기간 내가 들어본 것 중 가장 어리석은 생각"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블록체인 기술의 탁월함을 분리해 놓고 본다면 (비트코인에 비해) 17세기 네덜란드 튤립 사태가 차라리 조용하고 제대로 된 시장으로 보일 정도"라고 비판했다. 튤립 사태는 버블(거품) 붕괴 사태의 대명사다.

이어 그는 현재 1만4000달러(약1500만원)대에서 거래되고 있는 비트코인 가격이 5000달러(약530만원) 밑으로 폭락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그는 "다음주든, 내년(2018년)이든, 6개월 후이든 이(5000달러 밑에서 거래되는 상황)는 반드시 일어난다"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그는 "(비트코인이 폭락하면) 금에서 비트코인으로 빠져나갔던 자금이 다시 비트코인에서 금으로 되돌아올 것"이라고 덧붙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대한민국법무대상 (12/03~)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