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02.22 819.47 1129.50
▲4.3 ▼0.25 ▲5.4
+0.19% -0.03% +0.48%
올해의 차 이벤트 (7/2~)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김승연 한화 회장 "혁신온도 1도 높이자"

4차산업혁명 승부는 '인재경쟁'...계열사별 체질개선 및 인재육성 강조

머니투데이 강기준 기자 |입력 : 2018.01.02 09:47
폰트크기
기사공유
김승연 한화 회장. /사진제공=한화.
김승연 한화 회장. /사진제공=한화.
김승연 한화 (30,450원 상승100 -0.3%)그룹 회장이 2018년 신년사에서 4차 산업혁명을 맞이해 그룹 차원의 경쟁력 재점검과 전사적인 혁신을 주문했다.

김 회장은 2일 오전 서울 장교동 본사에서 열린 시무식에서 "4차산업혁명은 더 강력한 변혁을 촉구하고 있어 멀리 내다보지 않으면 가까운 곳에서 근심이 생긴다’는 진리를 다시 한 번 새겨야 할 시점"이라고 지적했다.

김 회장은 "한화 계열사 중에 10년 후에도 경쟁력을 유지할 기업들이 몇 개나 있는지, 미래시장에서도 통할 세계적 역량을 지닌 기업들은 있는지 냉정히 돌아봐야 한다"며 4차 산업혁명을 맞이해 자기 점검을 할 것을 주문했다.

이같은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전사적인 혁신을 강조했다. 단순한 비용 절감과 투자를 축소하는 소극적인 내실화가 아닌 각 계열사 별로 체질개선을 이루고 글로벌 수준의 체력을 갖추자는 의미다.

이를 위해 "한화인의 혁신온도를 1도 높이는 집요함이 필요하다"며 "물을 끓게 하는 100도와 99도를 결정짓는 1도의 혁신을 이루자"고 당부했다.

김 회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인재경쟁'이 승부를 가를 것으로 내다봤다. 이를 위해 새로운 지식과 기술을 갖춘 전문가 확보와 인재양성을 주문했다.

마지막으로 정도경영을 통한 '함께 멀리' 철학의 실천도 언급했다. 이익보다는 고객과의 의리를 먼저 생각해야 한다는 의미다.

그는 "시장에서 공정한 경쟁을 통해 얻은 이익만이 그 가치를 평가받을 것"이라며 "협력사의 납품단가를 부당하게 인하하는 것과 같이 손쉽게 이윤을 얻는 행위는 용납할 수 없다"고 했다.

강기준
강기준 standard@mt.co.kr

보고 들은 것만 말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1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이수동  | 2018.01.02 18:43

개나리가 만연 할 시기가 왔나보내. 올해는 사람이 먼저이길 바랍니다.

소셜댓글 전체보기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