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156.26 740.48 1132.10
보합 7.95 보합 9.14 ▼3.1
메디슈머 배너 (7/6~) 조 변호사의 가정상담소 (10/18)
블록체인 가상화폐

'대형 SUV' 시장 요동치나… 현대차 선전포고

지난해 '코나' 이어 올해 '싼타페 신형'에 대형까지 SUV라인업 강화… "이름·사양 비공개" 하반기 출시

머니투데이 장시복 기자 |입력 : 2018.01.02 11:25|조회 : 169052
폰트크기
기사공유
2018 맥스크루즈/사진제공=현대차
2018 맥스크루즈/사진제공=현대차
현대자동차 (115,500원 상승500 -0.4%)가 새해 '대형 SUV(다목적스포츠차량)' 출시 계획을 밝혀 관심이 쏠린다.

지난해 '코나'를 내놓으면서 소형 SUV 시장 경쟁이 격화된데 이어 올해는 대형 SUV 시장이 요동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2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현대·기아차는 올해 글로벌 시장에서 12개의 신차를 출시할 계획이다.

특히 현대차는 지난해 코나를 출시한 데 이어 올 상반기 내수 시장에서 중형 SUV '싼타페'의 완전변경(풀체인지) 모델을 내놓고, 하반기에는 대형 SUV까지 화룡점정을 찍으며 자동차 시장 대세인 SUV 라인업을 한층 강화할 방침이다.

다음달 평창동계올림픽 시즌에 맞춰 선보이는 차세대 수소전기차 모델도 SUV 형태다.

'G4 렉스턴 유라시아 에디션'/사진제공=쌍용차
'G4 렉스턴 유라시아 에디션'/사진제공=쌍용차
이날 새해 사업 계획 발표전 까지만 해도 회사 측은 현대차 대형 SUV 출시 계획에 대해선 함구해왔다.

시장에선 이미 단종된 '베라크루즈'의 후속 모델 아니냐는 전망도 제기하지만, 새 대형 SUV의 이름은 아직 미정이며 구체적인 사양도 비공개로 베일에 가려져 있다.

현재 판매되고 있는 현대차 '맥스크루즈'와는 완전히 다른 모델이 될 것이란 게 중론이다.

여가 활동의 증가로 대형 SUV에 대한 시장 수요가 늘면서 국내 완성차 업체들도 이 세그먼트에 눈독을 들이고 있다.

기아차 '모하비'가 국산 대형 SUV 시장을 주도해 왔는데 지난해 쌍용차가 'G4 렉스턴'을 내놓으면서 반격을 가했다.

쌍용차는 새해 벽두부터 G4렉스턴 플랫폼을 기반으로 한 픽업트럭 '렉스턴 스포츠'까지 출시하며 흥행 흐름을 이어간다.

기아차가 2016년 미국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콘셉트카로 선보인 대형 SUV '텔루라이드'가 조만간 양산될 것이란 전망도 꾸준하다. 북미에서 먼저 출시한 뒤 내수 시장까지 들여오는 것 아니냐는 예상이다.

한국GM도 올해 중형 SUV '신형 쉐보레 에퀴녹스'를 OEM(주문자상표부착생산) 수입 판매 방식으로 들여오며 내수 실적 반등을 꾀할 예정인데, 대형 SUV '트래버스'도 시장 상황에 따라 추가 출시가 검토되고 있다. 이럴 경우 르노삼성을 제외한 국산차 4개사가 대형 SUV 시장에서 격전을 벌이게 된다.

기아자동차 콘셉트카 '텔루라이드'/사진제공=기아자동차
기아자동차 콘셉트카 '텔루라이드'/사진제공=기아자동차

장시복
장시복 sibokism@mt.co.kr

머니투데이 산업1부 자동차물류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1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mirea311  | 2018.01.02 19:22

여러분 애국을 하시려면 현대차는 사서는 안됩니다.

소셜댓글 전체보기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