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490.88 882.57 1075.20
▲15.24 ▲3.18 ▼5.7
+0.62% +0.36% -0.53%
블록체인 가상화폐

"택시 앱 대신 비트코인 앱 켜고 달려요"

새해에도 암호화폐 열풍…"노동보단 투기에 편중된 삶" 우려

머니투데이 신현우 기자 |입력 : 2018.01.04 06:10|조회 : 7805
폰트크기
기사공유
서울에서 운행 중인 한 택시 미터기 위에 가상화폐거래소 애플리케이션이 구동되는 스마트폰이 거치돼 있다. /사진=신현우 기자
서울에서 운행 중인 한 택시 미터기 위에 가상화폐거래소 애플리케이션이 구동되는 스마트폰이 거치돼 있다. /사진=신현우 기자
"가끔 가상통화(암호화폐) 단기 투자로 택시 사납금을 채우고 있어요. 어차피 돈만 채우면 되는데 돈도 벌고, 시간도 벌고 좋은 거 아닌가요."(60대 택시운전기사 A씨)

새해에도 암호화폐 열풍이 계속되는 가운데 단타(짧은 시간에 이익을 얻고 빠진다는 개념)족이 곳곳에서 등장하고 있다. 특히 하루 매출액 등을 채우기 위해 가상통화 단타에 나서는 사람도 있다.

3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의 하루 등락폭이 수십 %에 달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 이 때문에 저점에서 매수 후 고점에서 팔 경우 100만원으로 수십만원의 차익 실현이 가능하다.

간혹 매도 시점을 놓쳐 큰 손실을 보는 경우가 있지만 지금과 같이 가격 변동성이 클 경우 초단타를 노리는 사람들이 더욱 몰린다는 게 업계 설명이다. 암호화폐거래소 빗썸 누적 회원수는 지난해 11월말 148만여명에서 최근 250만여명으로 급증했다.
/삽화=임종철 디자이너
/삽화=임종철 디자이너
비트코인의 경우 지난해 1월2일 종가 기준 132만3000원에 불과했으나 올해 1월1일 1865만7000원까지 치솟았다. 현재 암호화폐 단타에 나서는 사람은 대학생부터 주부까지 다양하다.

대학 2학년에 재학중인 김모씨(23)는 "스마트폰에 암호화폐 거래소 애플리케이션을 깔아뒀다"며 "아르바이트 하면서 단타를 하는데 아르바이트비를 두배 버는 기분이고, 주변에 비슷한 친구들이 많다"고 말했다.

이어 "한탕주의라고 안좋게 보는 사람도 있지만 개천에서 용나는 시절도 아니고, 돈 벌 기회도 적어 선택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택시운전 경력 30여년의 A씨는 "남들은 카카오택시 호출 앱을 켠 채 주행하지만 저는 빗썸 앱을 켠다"며 "차트를 수시로 확인해야 돼 미터기 위에 설치해 뒀는데, 간혹 승객들과 암호화폐 얘기도 한다"고 말했다.

이어 "운이 좋으면 단타로 사납금을 금방 채우고 쉴 수도 있다"며 "우선 용돈 번다는 생각으로 하는데, 무료한 시간 달래기도 좋다"고 귀띔했다.

하지만 이 같은 암호화폐 투자에 부정적인 입장도 있다.

금융투자업계 한 관계자는 "암호화폐 시장에 초단타족이 난무, 혼탁한 투기판이 됐다"며 "새해 덕담 대신 '가즈아'('가자'를 길게 발음한 것으로 자신이 매입한 암호화폐 상승을 바라는 말)를 외치는 사람들을 볼 때마다 노동보단 투기에 편중되는 것 같아 씁쓸하다"고 말했다. 이어 "코스닥 열풍 때와 같이 큰 손해를 보고 극단적 선택을 하는 사람이 있을까 걱정"이라고 우려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