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448.81 869.93 1080.60
보합 15.33 보합 3.68 ▲3.8
-0.62% -0.42% +0.35%
블록체인 가상화폐

"상하이지수 3700 간다…" 인공지능·5G·반도체 등 유망

3000~3100선 저점 형성 전망…中 정부 자본시장 정비·개방 가속 예상

머니투데이 유희석 기자 |입력 : 2018.01.02 15:37
폰트크기
기사공유
중국 베이징의 한 증권사 객장에서 고객들이 시황판을 살펴보고 있다. /AFPBBNews=뉴스1
중국 베이징의 한 증권사 객장에서 고객들이 시황판을 살펴보고 있다. /AFPBBNews=뉴스1

중국 증시가 올해도 상승세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됐다. 투자와 소비가 늘면서 기업 실적 개선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중국 정부도 자본시장 정비 및 개방 속도를 올리면서 증시에 호재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중국 경제매체 정취안르바오(증권일보)는 2일 상하이종합지수가 올해 최고 3700까지 오를 것으로 예상했다. 2016년 초 기록한 고점을 넘어서는 수준이다. 떨어지더라도 3000~3100선을 지킬 것으로 전망했다. 상하이종합지수는 2015년 6월 5166까지 올랐으나 이후 하락세를 계속했다. 같은 해 8월에는 하루 낙폭이 8.5%에 달했다. 이후 등락을 반복하던 상하이증시는 지난해 5.5% 오르며 뚜렷한 상승 흐름을 나타냈다.

정취안르바오는 올해 중국 증시 전체가 안정적인 상승 흐름을 보이는 가운데, 빅데이터, 인공지능(AI), 5G(세대) 통신, 반도체, 고속철도 등의 종목이 투자자들의 관심을 받을 것으로 예상했다.

올해 중국 증시의 IPO(기업공개)도 늘어날 전망이다. 지난해에는 총 488개 기업이 IPO(기업공개)를 신청했으며, 이 가운데 78%가 IPO에 성공해 성공적으로 상장됐다. 중국 기업이 해외에 상장할 때 주로 사용하는 ‘계약통제방식’(VIE) 기업들의 본토 증시 상장 규정도 완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VIE는 실제 지분을 갖고 있지 않아도 특정 회사에 대해 최대주주와 같은 권리를 누릴 수 있도록 해주는 계약 방식을 말한다.

규제 완화가 핵심인 ‘증권법’ 수정안이 올해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를 통과할 가능성이 높다는 점도 IPO 시장 전망을 밝게 한다. 증권법 수정안이 통과되면 중국 기업의 상장 요건이 간소화돼 많은 기업에 상장 문턱이 크게 낮아질 전망이다. 동시에 기업의 정보 공개 의무 강화, 시장 조작 등 불법 행위에 대한 처벌 강화 등의 투자자 보호 조치도 포함된다.

증권법 수정안은 2015년 4월 마련됐다. 그러나 그해 중국 증시 급락 등으로 통과가 미뤄졌다. 선물시장 관리·감독을 위한 '선물법(期貨法)' 제정 작업도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중국은 현재 선물시장을 '선물거래관리조례'에 따라 관리하고 있다. 하지만 선물 거래와 장외 파생상품 시장, 선물투자자 보호 등에 대한 법률이 사실상 공백 상태다.

올해 중국 자본시장의 개방 속도는 더욱 빨라진다. 지난해 11월 중국 재정부는 외국 자본이 직간접적으로 중국 증권사나 자산관리, 선물회사 등에 대한 지분 제한을 반수 이상인 51%로 확대하고, 이후 3년 후 지분 제한을 완전히 없애겠다고 발표했다. 은행에 대한 지분 제한도 점차 확대해, 향후 완전히 폐지하기로 했다. 이 같은 조치는 오는 3월 열리는 양회(전인대와 인민정치협상회의)를 통해 확정될 전망이다.

오는 6월에는 중국 본토 주식인 A주가 모건스탠리 캐피털 인터내셔널(MSCI) 신흥시장 지수에 정식으로 편입된다. 편입 비중은 6월 2.5%에서 오는 9월 5%까지 확대된다.

중국 상하이증시와 영국 런던증시의 주식 교차 거래를 허용하는 '후룬퉁' 개통 작업도 올해 가시화될 것으로 보인다. 양국 정부는 지난해 12월 중국 베이징에서 제9차 중·영 경제금융대화를 열고 후룬퉁 준비에 박차를 가하기로 했다. 런던과 상하이 증시의 상장사 교차 상장 방안과 채권시장 연결에 대해서도 논의하기로 했다. 후룬퉁은 2015년 10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데이비드 캐머런 전 영국 총리의 정상회담에서 처음 거론됐으나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등의 이유로 진척이 더뎠다.

유희석
유희석 heesuk@mt.co.kr

국제경제부 유희석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