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488.20 882.36 1075.20
▲12.56 ▲2.97 ▼5.7
+0.51% +0.34% -0.53%
블록체인 가상화폐

토지·주택 업무에 드론 본격 활용…"250억 신규시장"

LH, 전국 215개 사업장에 도입·원스톱 운영시스템

머니투데이 배규민 기자 |입력 : 2018.01.03 11:00
폰트크기
기사공유
토지·주택 관련 업무에 드론이 본격 활용된다. 연간 250억원의 신규 시장이 만들어질 전망이다.

국토교통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빠르면 오는 2월부터 전국 215개 사업지구에서 조사 설계 공사관리 등에 드론을 활용하고 적용 대상을 지속 확대한다고 3일 밝혔다.

LH의 드론 활용방안 /사진제공=LH
LH의 드론 활용방안 /사진제공=LH
LH는 그동안 용역과 시범운용을 통해 계획부터 시설물 유지 관리 단계까지 주요 사업 전 분양에 대해 드론 활용을 검증해 왔다. 우선 드론이 활용되는 분야는 계획, 설계, 시공, 자산·유지관리, 홍보 등 5개 분야 12개 업무다.

예를 들어 사업추진에 필요한 토지를 수용‧보상하기 위한 현장조사업무와 신규 사업지구 결정, 사업지구 경계 설정을 위한 후보지 조사 등에 드론영상이 활용된다. 주로 육안조사로 진행해 한계가 있었던 고층부 외벽 등의 안전점검도 드론에 고정밀 RGB영상 또는 열화상 영상취득 센서 등을 통해 근접 촬영해 균열부 확인, 입체적 영상분석 기법을 통해 시설물 내 손상부분을 탐지할 수 있게 된다.

토지·주택 업무에 드론 본격 활용…"250억 신규시장"
드론으로 취득된 다양한 공간‧공사정보의 처리‧가공‧활용을 위해 LH는 세계 최초의 원스톱 운영시스템을 만든다. 전국 LH 사업지구 내 비행하는 모든 드론은 사전승인을 받고 중앙통제에 따라 현장에 설치된 지상관제장비(내비게이션, 경로추적, 스마트폰View 등)를 통해 비행하게 된다. 현장에서 찍은 영상들은 중앙 통제실로 실시간 전송된다. 부품·소모품에 대한 유지보수 관리체계를 구축해 기체 손실, 고장시에도 즉각 대응이 가능하도록 했다.

LH는 국산 기술로 제작된 드론 25기를 도입했지만 운영 시장 형성을 위해 약 30만㎡ 이상의 일정 면적이 넘는 사업지구는 외주 용역을 통해 드론을 운영키로 했다.

전국 LH 사업 현장에 드론을 전면 활용하면 연간 약 2500여회의 비행으로 시공 154억원, 자산관리 50억원, 계획 12억원 등 약 250억원의 신규 드론 시장이 형성될 것으로 LH는 추산했다. 또 연간 130억원의 비용이 드는 항공촬영 업무를 드론으로 대체할 경우 비용은 절반 수준인 연 66억원으로 낮아질 것으로 예상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스마트한 건설 관리로 공사 과정의 투명성이 확보될 것으로 예상한다"며 "다른 공공기관과 민간 건설업계에 선도적인 사례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드론의 활용성과 연구를 맡아온 이석배 경남과학기술대 토목과 교수는 "LH의 드론도입으로 업무 효율성 증대 등의 직접적인 효과 외에도 위험한 건설현장의 안전사고 예방과 기술인력 수요로 인한 일자리 창출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배규민
배규민 bkm@mt.co.kr

현장에 답이 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