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KLA 대한민국 법무대상 고용노동부 청년내일 채움공제 (~1207)
비트코인 광풍 - 가상화폐가 뭐길래

국민의당, "진정성·신뢰 우선…성공적인 남북회담 기대"

[the300]

머니투데이 김태은 기자 |입력 : 2018.01.03 16:57
폰트크기
기사공유
 리선권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3일 조선중앙TV를 통해 김정은 위원장의 위임에 따른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이날 발표에서 리 위원장은 &#034;평창올림픽 대표단 파견 문제와 남북회담 개최 관련 문제를 남측과 제때에 연계하도록 3일 오후 3시(평양시간) 부터 판문점 연락통로를 개통한다고&#034; 밝혔다.(조선중앙TV 캡쳐)2018.1.3/뉴스1  <저작권자 &copy;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리선권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3일 조선중앙TV를 통해 김정은 위원장의 위임에 따른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이날 발표에서 리 위원장은 "평창올림픽 대표단 파견 문제와 남북회담 개최 관련 문제를 남측과 제때에 연계하도록 3일 오후 3시(평양시간) 부터 판문점 연락통로를 개통한다고" 밝혔다.(조선중앙TV 캡쳐)2018.1.3/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북한이 정부 고위급 남북당국 회담 논의를 위해 판문점 연락통로를 정상화한 것과 관련해 국민의당이 남북 간 진정성과 신뢰가 우선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행자 국민의당 대변인은 3일 논평을 통해 "북한의 입장에 대하여 환영하는 바이며 북한 선수단의 평창올림픽 참여와 함께 평창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바란다"고 밝혔다. 또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경색됐던 남북관계가 회복되길 바라는 바"라고 전제했다.

그러나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여에는 진정성과 신뢰가 우선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 대변인은 "과거 북한은 말로는 평화를 얘기하며 뒤에서는 미사일 발사 준비, 핵 무력 완성의 시간 벌기 등 위장 평화 공세를 일삼으며 평화통일에 대한 우리의 기대를 져 버리곤 했다"며 "더 이상 이 같은 일이 반복되어서는 안 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정부는 긴밀한 한미공조를 바탕으로 한 정교한 외교 전략을 펼쳐가야 할 것"이라며 "당장의 성과에 급급해 성급한 오판을 하는 것은 금물임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이 대변인은 "연락망 개통은 남북 간의 대화를 위한 시작일 뿐"이라며 "앞으로 정부의 유능한 외교, 안보의 능력을 보여주길 바라며 성공적인 남북회담을 기대하는 바"라고 말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