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297.92 819.72 1124.10
보합 4.07 보합 5.99 ▼5.1
-0.18% -0.73% -0.45%
올해의 차 이벤트 (7/2~)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효성 지주사 전환, "지배구조 투명성 끌어올린다"

(상보)이사회 통해 효성 인적분할 결의…4월 27일 임시주총 통해 분할 승인여부 결정

머니투데이 안정준 기자 |입력 : 2018.01.03 16:17
폰트크기
기사공유
조현준 효성 그룹 회장/사진제공=효성.
조현준 효성 그룹 회장/사진제공=효성.
효성 (51,900원 상승700 1.4%)이 지주회사 체제로 전환한다. 이를 통해 지배구조 투명성을 끌어올리고 사업 부문별 전문성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효성은 3일 이사회를 열고 효성을 지주회사와 4개의 사업회사로 인적분할하는 방안을 결의했다고 밝혔다.

효성은 투자를 담당할 존속법인인 지주회사와 분할회사인 효성티앤씨, 효성중공업, 효성첨단소재, 효성화학 등 4개의 사업회사로 나뉘게 된다.

효성은 오는 4월 27일 임시주주총회를 열고 회사분할에 대해 승인 여부를 결정하며, 가결이 되면 6월 1일자로 회사분할이 될 예정이다. 신설 분할회사들의 신주상장 예정일은 7월 13일이다.

지주회사인 효성은 자회사의 지분관리 및 투자를 담당하게 된다. 효성티앤씨(섬유 및 무역 부문), 효성중공업(중공업과 건설 부문), 효성첨단소재(산업자재 부문), 효성화학(화학부문)은 각 사업 부문을 맡게 된다.

국내외 계열사는 신설회사 사업과 연관성이 높은 계열사 주식은 해당 신설회사로 승계하고 나머지는 효성에 존속된다.

효성은 1998년 외환위기 당시 효성T&C, 효성물산, 효성생활산업, 효성중공업 등 주력4사를 합병한 이후 20여년간 섬유, 산업자재, 중공업 부문 등 각 사업부문에서 경쟁력을 확보하며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해 왔다.

신설된 분할회사들은 이미 각 사업부문별로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만큼 독립경영체제가 구축되면 적정한 기업가치 평가가 가능해지면서 궁극적으로 기업가치 및 주주가치가 제고될 것으로 기대된다.

효성 관계자는 "분할 존속회사인 효성은 지주회사의 역할을 수행함으로써 지배구조의 투명성을 제고하고, 주주가치를 극대화 할 수 있을 것"이라며 "또 각 사업부문별로는 전문성과 목적에 맞는 의사결정 체계 확립으로 경영효율도 한층 강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