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299.22 817.77 1129.20
▲1.3 ▼1.95 ▲5.1
+0.06% -0.24% +0.45%
올해의 차 이벤트 (7/2~)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외환보유액 또 역대 최대…잔액 3893억달러

미 달러화 약세로 기타통화 자산 평가 가치 오른 영향…지난해 연간 182억달러 증가

머니투데이 권혜민 기자 |입력 : 2018.01.04 06:00
폰트크기
기사공유
서울 중구 KEB하나은행 위변조대응센터에서 직원이 달러를 정리하는 모습./사진=뉴시스
서울 중구 KEB하나은행 위변조대응센터에서 직원이 달러를 정리하는 모습./사진=뉴시스
지난해말 국내 외환보유액 규모가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운용수익에 더해 미국 달러화 약세로 유로화, 파운드화 등 기타통화 자산의 평가 가치가 오른 영향이 맞물린 결과다.

4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12월말 기준 우리나라 외환보유액은 3892억7000만달러로 11월말과 비교해 20억2000만달러 늘었다. 이는 사상 최대치다. 직전 최대치는 11월말 달성한 3872억5000만달러였다.

외환보유액은 지난해 3월부터 8월까지 6개월 연속 증가세를 나타냈다. 특히 5월 이후 넉 달째 사상 최대치를 경신했다. 이후 9~10월 2개월 연속 소폭 감소한 뒤 11월과 12월 연이어 다시 최대치를 기록했다. 지난해 연간으로는 181억7000만달러 늘었다.

한은 관계자는 "외화자산 운용수익 증가와 함께 미 달러화 약세로 기타통화 표시 외화자산의 달러화 환산액이 늘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지난해 12월 중 달러화 대비 유로화, 파운드화, 호주 달러화 가치는 각각 0.8%, 0.2%, 3.0% 절상됐다. 주요 6개국 통화 대상 달러화 가치를 나타내는 달러화 지수는 12월말 92.1로 전월말보다 1.0% 떨어졌다.

전체 외환보유액의 92.2%인 3588억3000만달러가 국채, 정부기관채 등 유가증권 형태다. 이와 함께 △예치금 206억5000만달러(5.3%) △IMF 특별인출권(SDR) 33억7000만달러(0.9%) △IMF 포지션 16억2000만달러(0.4%) △금 47억9000만달러(1.2%) 등으로 구성됐다.

전월대비 예치금 20억2000만달러, SDR 9000만달러 각각 증가했고 유가증권 9000만달러, IMF 포지션 1000만달러 감소했다.

한편 지난해 11월말 기준 한국의 외환보유액은 세계 9위 규모다.

중국이 3조1193억달러로 가장 많다. 이어 △일본 1조2612억달러 △스위스 7980억달러 △사우디아라비아 4944억달러 △대만 4505억달러 △러시아 4316억달러 △홍콩 4221억달러 △인도 4019억달러 △한국 3873억달러 △브라질 3811억달러 순으로 집계됐다.

전월말과 비교해 중국 101억달러, 러시아 68억달러, 스위스 66억달러 등 10위권 내 모든 국가에서 증가세를 나타냈다.

권혜민
권혜민 aevin54@mt.co.kr

머니투데이 경제부 권혜민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