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476.33 889.17 1067.30
보합 9.77 보합 6.44 ▲5.8
-0.39% +0.73% +0.55%
블록체인 가상화폐

'850선 돌파' 코스닥 질주에 웃는 증권사는

브로커리지 비중 높고 신용융자 많은 회사 유리...유안타증권·키움증권 수혜

머니투데이 오정은 기자 |입력 : 2018.01.11 16:52|조회 : 9548
폰트크기
기사공유
코스닥 지수가 850선을 돌파하면서 증시 거래대금이 15조원에 육박하자 증권사 이익 증가가 예상되고 있다. 특히 금융당국의 코스닥 활성화 정책 발표로 코스닥 강세장이 계속될 것으로 예상돼 신용융자 잔고가 많고 주식 브로커리지(중개) 비중이 큰 증권사 수혜가 기대된다.

'850선 돌파' 코스닥 질주에 웃는 증권사는
11일 코스닥 지수는 17.60포인트(2.11%) 오른 852.51에 마감했다. 정부의 코스닥 활성화 정책 발표로 시가총액 상위 종목이 일제히 급등하며 850선 돌파에 성공했다.

이날 코스닥 거래대금은 7조8000억원을 기록했고, 코스피 거래대금(7조5000억원)과 합산할 경우 15조원이 훌쩍 넘었다. 12월 개인 순매수 감소로 감소했던 증시 일평균 거래대금은 2018년 들어 14조7780억원을 기록하면서, 15조원에 육박했다. 특히 코스닥 일평균 거래대금은 8조원으로 사상 최대치에 달했다.

전문가들은 정부의 코스닥 활성화 의지에 당분간 증시 거래대금이 높은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내다봤다. 덕분에 주식 브로커리지 비중과 신용융자 잔고가 많은 증권사의 수익성 개선세가 두드러질 전망이다.

NH투자증권은 증시 거래대금 증가로 ROE(자기자본이익률)가 빠르게 높아질 수 있는 증권사에 주목해야 한다고 봤다. 현재 브로커리지 시장점유율 1위는 키움증권으로 17.4%를 점유하고 미래에셋대우 13.2%, NH투자증권 6.4%, 삼성증권 6.0% 순이나 시장점유율이 실제 이익 증가와 반드시 직결되지는 않았다.

브로커리지 시장 점유율과 수익 수수료율 등을 감안해 ROE가 높아지는 증권사는 유안타증권, 키움증권, 한화투자증권, DB금융투자, 한국금융지주, 대신증권, 교보증권 순이다.

특히 일평균거래대금이 11조원을 기록할 경우 유안타증권의 추정 ROE는 21.6%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밖에 키움증권, 한화투자증권, DB금융투자도 ROE가 13~14%에 이르렀다. 2018년 일평균 거래대금은 14.8조원이고 이 수준이 유지된다면 이들 증권사의 수익성은 더 좋아질 전망이다.

대형 증권사 중에선 일평균거래대금을 11조원으로 가정시 한국금융지주의 ROE가 12.9%로 가장 높았다.

증권사들은 거래대금 증가에 따른 신용융자 잔고 증가로도 수혜를 볼 전망이다.

원재웅 NH투자증권 연구원은 "모든 회사의 신용융자 잔고를 파악하기 어려워 수혜 증권사를 정확하게 분별하기 어려우나 신용융자 잔고가 이미 자기자본 수준까지 늘어난 것으로 추정되는 유진투자증권, 키움증권의 수익성 개선 효과가 예상보다 더 클 것"이라고 판단했다.

한편 전문가들은 정부의 코스닥 활성화 정책으로 IPO(기업공개) 시장이 활성화되면서 IB(투자은행) 부문이 강한 증권사의 이익 증가도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코스닥 상장 요건 개편으로 IPO 시장 자체가 성장할 수 있고 상장 주관사의 풋백옵션(공모가 대비 주가가 크게 하락했을 때 주관사가 이를 되사주는 것) 의무 부담 완화로 증권사가 부담할 리스크가 낮아져서다. 또 증권사의 기업금융 역할을 강조하고 있다는 점에서 초대형 IB 수혜도 예상했다.

이남석 KB투자증권 연구원은 "정부 정책의 방향성이 기업금융 기능 확대에 유리해, 자본력과 브랜드 파워를 갖춘 증권사에 대한 프리미엄이 더 강화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