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07.92 827.70 1129.50
▼2.98 ▼0.19 ▲6
-0.13% -0.02% +0.53%
올해의 차 이벤트 (7/2~)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CES톡]정의선 부러운 삼성

[CES 2018]

머니투데이 라스베이거스(미국)=심재현 기자 |입력 : 2018.01.12 10:00|조회 : 11071
폰트크기
기사공유
지난 8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전자박람회 'CES 2018'에 참석한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이 프레스 컨퍼런스를 마치고 기자들의 질의응답에 답하고 있다. /사진=김남이 기자
지난 8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전자박람회 'CES 2018'에 참석한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이 프레스 컨퍼런스를 마치고 기자들의 질의응답에 답하고 있다. /사진=김남이 기자

첨단 IT 기술의 경연장 'CES 2018'에서 활약한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을 보던 삼성전자 (46,250원 상승250 -0.5%) 임원이 불쑥 이런 말을 했다.

"우리 부회장님도 여기 왔으면 얼마나 좋았겠습니까."

미뤄 짐작하면 지난 1년 동안 어느 순간인들 그런 생각이 들지 않은 때가 있었겠냐만 타국에서 현대차 (126,500원 상승4000 3.3%)의 행보를 지켜보는 심정은 또 달랐나 보다. 그는 괜한 말을 했다는 눈치더니 끝내 씁쓸한 표정을 지우지 못했다.

정 부회장은 CES 기간 조직적인 지원을 감안하더라도 성실하고 진취적으로 뛰었다. 경쟁사 전시관 방문을 주저하지 않았고 국내외 언론과도 만나 현대차에 대한 우려를 해소하려 애썼다. "미래차가 화두인데 하려면 제대로 하겠다"는 무게감 있는 말도 남겼다.

노출된 일정만 이랬으니 보이지 않는 곳에서 쌓았을 글로벌 네크워크와 현장경험은 짐작키도 어렵다. 삼성전자 사장급 임원 말을 빌리면 가전사업부 책임자가 CES 기간 만난 해외 거래처가 100여개사에 달한다고 한다. 현대차도 크게 다르지 않을 터다. 더구나 차기 오너라면야.

삼성전자에서 이재용 부회장의 부재를 가장 아쉬워하는 이유가 여기 있다. 김현석 삼성전자 사장(소비자가전 부문장)도 지난 8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마련한 기자간담회에서 "돌파구를 뚫으려면 새로운 의사결정이 이뤄져야 하는데 그런 점에서 제한이 많다"고 말했다.

든 자리는 몰라도 난 자리는 금세 표가 난다. 사람 심리가 그렇다.

CES 삼성전자 전시장을 돌아보면서, 그리고 지난해 삼성전자가 올린 사상 최대 실적을 떠올리면서 '그래도 삼성이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도 삼성이니까 이나마 버티고 있다는 얘기다.

요새 삼성 얘기만 나오면 등장하는 "이재용이 없으니까 삼성이 더 잘 된다"는 말은 틀렸다. 적어도 치열한 기술 전쟁이 벌어지는 현장을 직접 본 입장에선 그렇다.

최선을 다해 성과를 거둬도 아쉬움이 남는 게 우리다. 하지만 그런 아쉬움이 또 다른 발전의 동력이 되는 것 역시 사실이다.

악전고투하는 우리 기업의 현실을 목격하면서 지금의 고난이 또 다른 발전의 거름이 될 거라 믿어본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1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snowholic7  | 2018.01.12 12:22

노예근성 뉴스내...주인님 없으면 못살아....참 애쓴다..

소셜댓글 전체보기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