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279.09 788.81 1134.90
▼3.2 ▼7.68 ▲1.7
-0.14% -0.96% +0.15%
올해의 차 이벤트 (7/2~)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99조 부자의 소박한 '7억 집', "왜 력셔리 저택 안 살죠?"

[i-로드]<61>보통사람도 따르기 힘든 워런 버핏의 검소한 생활방식

머니투데이 강상규 소장 |입력 : 2018.01.14 08:00|조회 : 195670
폰트크기
기사공유
편집자주i-로드(innovation-road)는 '혁신하지 못하면 도태한다(Innovate or Die)'라는 모토하에 혁신을 이룬 기업과 그렇지 못한 기업을 살펴보고 기업이 혁신을 이루기 위해 어떤 노력이 필요한지를 알아보는 코너이다.
/그래픽=임종철 디자이너
/그래픽=임종철 디자이너
"휴대폰은 2년 마다 최신 기종으로 변경하고, 자동차는 럭셔리 외제차를 타고, 강남 최고급 아파트에서 산다."

사람들에게 돈을 벌어 무얼 사고 싶냐고 물어보면 남녀노소의 차이는 있지만 최신 휴대폰과 고급 외제차, 강남 아파트 등이라고 답한다. 요즘 세상에서 이 물건들은 부(富)를 자랑하는 대표적인 상징물이 됐다.

사람들은 100만원짜리 최신 스마트폰을 들고 다니면서 우쭐해하고, 럭셔리 외제차를 타면서 뽐내고, 강남의 최고급 아파트에 살면서 행복하다고 여긴다.

그런데 세게 최고 부자로 손꼽히는 워런 버핏(Warren Buffett)은 이러한 부의 상징물에 전혀 관심이 없는 검소한 생활방식을 고집하면서 보통사람들을 머쓱하게 만들고 있다.

슈퍼리치 상위 500명을 보여주는 '블룸버그 억만장자 인덱스'(Bloomberg Billionaire Index)에 따르면 버크셔 해서웨이(Berkshire Hathaway)의 버핏 회장의 재산은 현재 900억 달러(99조원)을 넘어 전 세계에서 최고 부자 3위에 랭크돼 있다. 버핏 회장 위로는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 빌 게이츠(Bill Gates)와 아마존 창업자 제프 베조스(Jeff Bezos) 회장 뿐이다.

그러나 그가 사는 집는 믿기지 않을 만큼 너무나 소박하다. 버핏 회장은 1958년 미국 네브라스카주 오마하시 외곽에 위치한 2층 집을 구입한 뒤 지금까지 60년째 살고 있다. 현재 버핏 회장의 집 값은 65만 달러(7억원) 정도다. 버핏 회장의 집을 팔아선 서울 강남에서 아파트 전세도 구하기 힘들다.

왜 수백만 달러(수십억원)짜리 럭셔리 저택으로 이사하지 않느냐는 뭇사람들의 질문에 버핏은 "난 지금 집에서 행복하다"며 "만약 다른 곳으로 이사해서 더 행복해진다면, 벌써 이사했을 것"이라고 답했다.

보통사람들이 더 고급 아파트, 더 비싼 지역으로 이사하면 더 행복해진다고 여기고 있는데 반해, 버핏 회장은 그렇지 않다고 말하고 있다. 행복은 어느 집에 사느냐에 달려 있지 않다는 버핏의 생활철학을 보통사람들인 우리들이 따를 수 있을까.

버핏 회장의 검소한 생활방식은 그가 타고 다니는 자동차에도 드러난다. 그의 자동차는 2014년형 캐딜락 XTS로 당시 구입가격은 4만5000달러(5000만원)였다. 현대차의 제너시스 수준이다. BMW나 벤츠, 벤틀리 등과 같은 럭셔리 독일차가 아니다. 버핏 회장이 2014년 자동차를 교체하기 전 몰던 자동차는 2006년형 캐딜락 DTS로 그는 이 차를 8년 동안이나 몰았다.

버핏 회장이 2014년 자동차를 교체한 이유도 특별하다. 버핏은 어느날 딸이 "아버지 차가 너무 오래돼서 창피하다"고 불만을 터뜨리는 탓에 교체했다고 고백했다.

남들은 돈 좀 벌었다 싶으면 제일 먼저 럭셔리 외제차를 뽑아서 자랑하기 바쁜데, 버핏 회장에겐 자동차는 과시용이 아닌 교통수단에 불과했다. 그는 "1년에 겨우 3500마일(5600킬로미터)을 운전하기 때문에 자동차를 자주 교체할 이유가 없다"며 자동차를 철저히 실용주의 관점에서 바라보고 있다.

멋진 스포츠카, 고급 외제차, 슈퍼카 등이 지나가면 부러운 눈으로 쳐다보는 필자와 같은 중생들이 버핏의 사고방식을 이해할 수 있을까.

여기에 한가지 더 버핏의 검소한 생활을 엿볼 수 있는 게 있다. 바로 휴대폰이다. 버핏 회장은 스마트폰을 쓰지 않고 삼성전자의 구형 플립폰을 수년 째 그대로 사용하고 있는 걸로 알려져 있다.

실제로 버핏은 지난 10일 미 증권방송 cnbc와의 인터뷰에서 2010년형 삼성전자 구형 플립폰을 꺼내 보여 시청자들을 놀라게 했다. 버핏의 버크셔 해서웨이가 아이폰(iPhone)을 생산하는 애플의 5대 주주이기에 더욱 그랬다.

언제 아이폰으로 교체할거냐는 cnbc기자의 질문에 버핏은 "당장 아이폰으로 교체할 생각이 없다"고 밝혔다.

애플이 2007년 첫 스마트폰인 아이폰을 출시한 이후 2년 간격으로 신형 모델을 출시해 현재 아이폰8과 아이폰X까지 나왔다. 그러면서 사람들은 새로운 아이폰이 출시될 때마다 가격이 최대 수백달러씩 오르는데도 우르르 새 모델로 갈아탔다. 현재 아이폰X의 가격은 1000달러(국내 140만원)에 달하지만 사람들은 아랑곳하지 않고 아이폰X로 교체한다.

휴대폰을 3~4년만 써도 오래 사용했다고 말하는데, 7년 넘게 쓰는 버핏 회장의 고집에 대해서는 정말 혀를 내두르지 않을 수 없다.

버핏 회장은 현명한 주식투자로 지금의 재산을 모았다. 그래서 수많은 주식투자자들이 그의 뛰어난 투자방식을 배우려고 혈안이다. 하지만 버핏의 검소한 생활방식을 따르려는 사람들이 세상에 얼마나 많은지 모르겠다.

보통사람은 그의 뛰어난 투자방식을 따라가지도 못할 뿐 아니라 그의 검소한 생활방식도 도저히 따라하지 못한다. 그런 점에서 버핏은 정말 대단한 사람이다.

※ 이 기사는 빠르고 깊이있는 분석정보를 전하는 VIP 머니투데이(vip.mt.co.kr)에 2018년 1월 14일 (04:00)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강상규
강상규 mtsqkang3@mt.co.kr

대한민국 창업가와 벤처기업을 사랑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2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김영  | 2018.01.16 08:31

늙다구리의 꼴통짓 아니면 관종 이겠지... 돈은 왜 절어?

소셜댓글 전체보기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