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40.11 815.39 1109.10
보합 36.13 보합 24.84 ▲4.3
-1.52% -2.96% +0.39%
2018 전국동시지방선거
블록체인 가상화폐

목표 따윈 제쳐 두고 작은 습관 하나만 제대로 정복하자

줄리아 투자노트 머니투데이 권성희 금융부장 |입력 : 2018.01.13 07:31|조회 : 12127
폰트크기
기사공유
많은 자기계발서가 큰 꿈을 갖고 목표를 세우라고 한다. 목표를 지향점으로 나아가면 인생이 방향을 잃고 흔들리지 않을 것이라고 조언한다. 하지만 목표는 과정을 담보하지 못한다. 도달해야 할 곳, 가고 싶은 곳은 눈에 보이지만 많은 사람들이 과정의 지루함이나 어려움을 견디지 못하고 목표를 달성하지 못한 채 바라보는 것으로 끝이 난다. 새해 결심이 결심으로만 끝나는 것도 대개 목표의 형식을 띠기 때문이다.

목표 따윈 제쳐 두고 작은 습관 하나만 제대로 정복하자

새해에 무언가를 성취하기 원한다면 목표를 세우는 것보다 원하는 것을 얻는데 도움이 되는 습관 하나를 정복하는게 낫다. 예컨대 6개월 안에 영어로 능숙하게 말하기가 아니라 매일 30분씩 영어회화 공부하기, 1년 안에 책 50권 읽기가 아니라 지하철 출퇴근시 책 읽기나 잠들기 전 30분간 책 읽기가 더 실현 가능성이 높다.

블로그 작가로 활동하는 셰인 패리쉬(Shane Parrish)는 목표가 습관만큼 효과적이지 않는 이유를 3가지로 설명한다. 우선 목표는 일종의 도착점이기 때문에 목표를 달성한 뒤에 이전 상태로 되돌아가기가 쉽다. 마라톤 완주라는 목표를 달성하면 운동을 중단하고 살을 목표한 대로 10kg 뺀 뒤에 다시 옛날 식생활로 돌아가는 식이다. 둘째, 목표는 스스로 제어하기 힘든 변수에 영향을 받는다. 6개월 안에 500만원 모으기가 목표였는데 갑작스러운 사고로 지출이 늘면 목표 달성이 어려워질 수 있다.

셋째, 목표 달성에는 지속적인 의지력이 필요한데 사람의 의지력에는 한계가 있다. ‘습관의 힘’을 지은 찰스 두히그에 따르면 의지력은 근육과 같아서 많이 쓰면 지친다. 하루 종일 일하느라 의지력이 소진된 상태로 집에 돌아와 다시 의지력을 발휘해 목표 달성에 매진하기는 어렵다. 게다가 목표를 달성하려면 끊임없이 의지력을 발휘해야 한다. 돈을 모으는 것이 목표라면 무엇인가를 살 때마다 자제력을 발동시켜야 한다. 반면 매주 5만원씩 저축하는 습관은 그 순간에만 마음 먹고 저축을 행동으로 옮기면 된다.

‘성공하는 사람들의 7가지 습관’을 지은 스티븐 코비는 “습관이란 지식(무엇을 할 것인가)과 기술(어떻게 할 것인가), 바람(무엇을 원하는가)의 교차점”이라고 말했다. 예를 들어 글쓰기를 한다, 매일 1000자씩 쓴다, 그래서 원하는 것은 책을 하나 내는 것이다. 이런 구조로 습관을 만들어 간다는 얘기다. 결국 습관이란 차근차근 실력을 쌓아 서서히 목표에 도달하는 방법이다. 매일 글쓰기가 습관이 돼 책 한 권이라는 목표에 이르는 것이다. 습관이 좋은 점은 책 한 권을 쓴다는 목표를 달성한 이후에도 매일 글 쓰는 습관이 몸에 배 지속적으로 책을 낼 수 있는 기초체력이 된다는 것이다.

두히그에 따르면 우리가 일하는 시간의 40%는 습관으로 이뤄진다. 습관이란 작은 행동이 사실상 우리가 누구인지를 규정한다는 뜻이다. 하버드대 교수를 지낸 실용주의 철학자 윌리엄 제임스는 “우리의 삶은, 특정한 형태를 띠는 한, 습관의 덩어리에 불과하다”며 “습관이란 우리의 기쁨과 슬픔을 위해 체계적으로 조직돼 우리를 불가항력적으로 운명으로 끌고 간다”고 말했다.

습관이 운명까지 만드는 이유는 습관 하나가 삶의 다른 부분에까지 광범위한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매일 운동하는 습관을 들이면 몸을 만들기 위해 술을 덜 마시고 식단에 신경을 쓰며 몸에 좋은 음식을 찾게 된다. 그러니 올해는 거창한 결심이나 목표는 제쳐 두고 운명을 바꿀 작은 습관 하나 들이기에 매진해보는 것이 어떨까. 미국의 행동심리학자인 브라이언 J. 포그(Fogg)는 이빨 하나 치실하기 같은 아주 사소한 습관부터 시작해보라고 조언한다.

공포소설의 거장 스티븐 킹은 1년 365일 매일 1000단어씩 글을 쓰며 이 습관을 “일종의 창의적인 수면”이라고 불렀다.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남자 마라톤 금메달을 딴 엘리우드 키프초게는 매번 훈련이 끝난 뒤에 개선해야 할 점을 기록했다. 이런 습관이 꾸준히 이어지면 운명이 된다.

사람들은 로또에 당첨되거나 부동산이든 주식이든 비트코인이든 단기적으로 투자해 횡재에 가까운 큰 돈을 얻은 사람을 부러워 한다. 하지만 이렇듯 단번에 얻은 부는 소비 수준만 바꿀 뿐 앞으로도 꾸준히 돈을 잘 벌 수 있는 사람으로 바꿔주지 못한다. 오랜기간 투자에 대해 공부하며 꾸준히 부를 쌓는 습관을 들인 사람과 장기전에서는 게임이 안 된다. 매일 밥을 먹듯 매일 하는 꾸준함이 결국은 자신을 바꾸고 세상을 바꾼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