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KLA 대한민국 법무대상 고용노동부 청년내일 채움공제 (~1207)
비트코인 광풍 - 가상화폐가 뭐길래

시중은행 가상계좌 서비스 중지에 거래소·투자자 '뿔났다'

머니투데이 송학주 기자 |입력 : 2018.01.12 17:51|조회 : 7908
폰트크기
기사공유
/ 김현정 머니투데이 디자이너.
/ 김현정 머니투데이 디자이너.
시중은행들이 가상통화(암호화폐)를 거래할 때 반드시 필요한 '가상계좌'를 발급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내놓자 거래소와 투자자 등 업계가 반발하고 있다. 기존 투자자의 가상계좌도 점차 정리해 나간다는 방침이어서 사실상 가상통화 거래를 금지하는 것이란 반응이다.

국내 대형 가상통화 거래소 관계자는 "은행이 가상계좌를 막게 되면 신규 투자와 추가 투자가 모두 금지되는 것인데 더 이상 가상통화 거래를 하지 말라는 것과 같다"며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인 블록체인 기술이 정부의 무지로 사장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신한은행과 NH농협은행에서 가상계좌를 제공받는 빗썸을 비롯해 대부분의 가상통화 거래소가 별다른 대책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지난달 28일 정부가 내놓은 거래 실명제 도입과 가상계좌 신규발급 중단 등의 대책으로 현재 가상계좌 발급이 재개되기만을 기다리던 거래소 입장에선 난감할 수밖에 없다는 분석이다.

다른 거래소 관계자는 "신규 자금이 투입되지 않으면 가격이 폭락할 수밖에 없다"며 "언제는 실명으로 거래하면 허용해 준다고 하더니 이제 와서 가상계좌를 아예 막는 것은 말이 안 된다"고 하소연했다.

김진화 한국블록체인협회 준비위원회 공동대표는 "일주일에 한번꼴로 대책이라면서 발표하는데 국민들이 정부 정책을 신뢰할 수 있겠느냐"며 "300만~400만명의 가상통화 투자자를 잠재적 범죄자로 본 정부가 모든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투자자들 역시 정부가 말을 바꿨다며 반발하고 있다. 한 투자자는 "실명확인이 되면 가상통화 거래가 되는 것처럼 말했던 정부가 뒤로는 은행들을 내세워 이마저도 못하게 막은 셈"이라고 비판했다.

다른 투자자는 "혹시나 거래소 강제 셧다운(폐쇄)이 일어날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일부 가상통화를 해외 거래소로 옮겼다"면서 "투자라는 건 개인이 성공하든 실패하든 책임을 지면 되는데 정부는 지금까지 가만히 있다가 이제 와 국민들을 벼랑 끝으로 내몰고 있다"고 지적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1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rlssl1234  | 2018.01.12 23:54

투자자들뿔났다란다!!!!! 투기꾼들이 뿔났다겠지!!!! 이런것도 예상안하고 달려드니 불나방 투기꾼소리듣지..

소셜댓글 전체보기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

오피니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