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76.60 671.24 1124.50
▲14.49 ▲11.57 ▼5.1
+0.70% +1.75% -0.45%
양악수술배너 (11/12)KB설문배너 (12/03~)
블록체인 가상화폐

인도네시아 당국 "가상통화 매우 위험..보유 삼가야" 경고

"금융시스템 안정성에 영향 미칠 수 있다" 강력 경고

머니투데이 권다희 기자 |입력 : 2018.01.13 18:38
폰트크기
기사공유
인도네시아 당국 "가상통화 매우 위험..보유 삼가야" 경고
인도네시아 중앙은행인 인도네시아은행이 가상통화(가상화폐·암호화폐)의 위험성을 강조하며 자국민들에게 가상통화 보유와 거래를 삼가라고 당부했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인도네시아은행은 13일 성명에서 "가상통화를 보유하는 건 매우 위험이 높으며 본질적으로 투기적"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가상통화는 자산버블을 형성하는 경향이 있고, 돈세탁이나 테러자금의 용돌 쓰일 수 있다"며 "이에 따라 잠재적으로 금융시스템 안정성에 영향을 미치고 대중들에게 해를 끼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미 인도네시아 은행은 이달 1일부터 가상통화를 거래에 쓰지 못하도록 규제하고 있다. 자국에서 이뤄지는 모든 거래를 루피아화로 해야 한다는 원칙에 따라 지급결제 수단으로 사용할 수 없다는 방침이다. 다만 가상통화 채굴이나 투자 자체를 금지한 건 아니다.

한편 각국 정부는 가상통화 규제를 강화하고 있다. 한국 정부가 가상통화 거래를 사실상 투기로 간주하고 고강도 규제 대책을 준비 중인 가운데 주요 정부 부처가 소속 직원들에게 가상통화 투자 자제령을 내렸다.

전세계 비트코인 채굴의 80%를 담당하는 중국에선 최근 당국이 가상통화 채굴 중단을 지시했다. 암호화폐가 전력을 과도하게 사용하고 돈세탁 등 범죄에 악용된다는 이유에서다. 중국은 이미 지난해 가상통화공개(ICO)와 가상통화 거래소 운영도 중단시켰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