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실시간 속보

KLA 대한민국 법무대상 고용노동부 청년내일 채움공제 (~1207)
비트코인 광풍 - 가상화폐가 뭐길래

비리 얼룩진 세계문화유산 하회마을… 이사장·사무국장 입건

머니투데이 이재은 기자 |입력 : 2018.01.14 16:07
폰트크기
기사공유
눈으로 세계유산 하회마을이 하얀 눈으로 뒤덮였다. /사진=안동시 농업기술센터 이용덕씨 제공, 뉴스1
눈으로 세계유산 하회마을이 하얀 눈으로 뒤덮였다. /사진=안동시 농업기술센터 이용덕씨 제공, 뉴스1
세계문화유산인 안동 하회마을이 비리로 얼룩진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뉴시스에 따르면 경북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운영자금을 빼돌린 혐의(배임 및 횡령)로 안동시 하회마을보존회 이사장 A씨(61)와 사무국장 B씨(49)를 입건했다. 이들로부터 뇌물을 수수한 혐의로 안동시청 담당공무원 C씨(58)도 붙잡아 조사 중이다.

A씨는 2013년 5월 하회마을 선착장에서 부용대를 오가는 나룻배 운영자로부터 영업대가 명목으로 500만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2015년 8월, 하회마을 내 토지 1685㎡를 매입하면서 '재산의 취득·처분시에는 이사회 의결을 거쳐야 한다'는 하회마을보존회 내부 정관을 무시한 채 마음대로 시세보다 비싼 1억2000만원(3.3㎡당 24만원)에 매입해 보존회에 손해를 입히기도 했다.

2015~2016년에는 하회마을 정비사업 시공업체인 모 건설회사 등 2개사에 문중 소유 토지를 임대해 주고, 임대료 명목의 300만원을 개인적으로 착복했다.

사무국장 B씨는 2014년 '하회마을 전통고택(한옥) 체험' 보조사업 때 자신의 집에 찾아온 손님들에게 민박을 줬다. B씨는 당시 손님들에게 안동시로부터 보조금을 받는다는 사실을 숨긴 채 체험비 등을 받은 뒤 안동시로부터 보조금을 신청, 4000만원 상당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A씨와 사무국장 B씨는 2014년 3월 안동시로부터 관광특화 프로그램 운영 목적으로 지급받은 보조금 중 2300만원 상당을 전용한 혐의도 받고 있다.

공무원 C씨는 A, B씨로부터 간접적으로 뇌물을 수수한 혐의다.

C씨는 안동시 모처에서 자신의 아들 명의로 기념품 업체를 운영하면서 2014년 4월~2016년 9월 담당 공무원이라는 지위와 권한을 이용해 사무국장 B씨에게 보존회에서 자신의 업체에서 기념품을 구매토록 요구했다. A씨와 B씨는 해당 업체로부터 총 3200만원 상당을 기념품 구입비로 사용했다.

경찰 관계자는 "정부 보조금을 임의로 유용·횡령하는 사례에 대해 지속적으로 수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