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466.01 873.32 1079.60
▼5.9 ▲4.16 ▼1.1
-0.24% +0.48% -0.10%
2018 U클린 청소년 콘서트 2018 전국동시지방선거
블록체인 가상화폐

[디지털프리즘]비트코인 투기와 블록체인 가치

성연광의 디지털프리즘 머니투데이 성연광 정보미디어과학부장 |입력 : 2018.01.16 03:00
폰트크기
기사공유
 ‘4차 산업혁명 시대 블록체인 기술과 서비스를 주도할 수 있는 모처럼의 기회를 놓칠 텐가.’ ‘빈대 잡겠다고 초가삼간까지 태울 작정인가.’

 계좌실명제, 거래사이트 폐쇄방안 등 정부의 가상통화(암호화폐) 투기 억제 대책들이 나오면서 이를 우려하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정부의 섣부른 규제가 4차 산업혁명 시대 핵심 기술로 주목받는 블록체인 기술과 산업의 싹을 잘라낼 수 있다는 지적이다. 일리 있는 주장이지만 ‘코리아 신드롬’으로까지 비화된 가상통화 투기과열을 조기에 진정시키지 않는다면 더 큰 부작용을 초래할 수 있다는 게 필자의 생각이다.

 우선 블록체인과 가상화폐를 따로 볼 필요가 있다. 블록체인이란 모든 참여자가 거래내역 데이터를 분산저장, 공유하는 이른바 ‘분산 원장’ 기술이다. 네트워크에서 발생하는 모든 거래가 암호화돼 블록에 기록되고 사슬처럼 이어진다. 중앙서버가 필요 없고 위·변조도 쉽지 않다. 4차 산업혁명 시대 혁신기술로 주목받고 있다.

 국내에서도 블록체인 기술을 접목하려는 시도가 활발하다. 한국전력공사는 블록체인 기술로 주택이나 상가건물에 설치된 소형 태양광발전소에서 생산된 전력 중 남는 전력을 이웃들끼리 실시간 거래할 수 있는 시범사업을 추진 중이다. 교보생명은 병원 진료를 받고 수납할 때 병원에서 보험계약자를 인식해 자동으로 구비서류를 보험사로 전송, 보험금을 지급할 수 있는 스마트 보험청구서비스를 선보였고 삼성SDS는 해운물류에 이 기술을 적용해 관련서류 발급절차를 크게 줄였다. 서울시는 미취업 수당지급과 장안평 중고자동차 매매 등의 업무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블록체인 기술의 활용범위는 무궁무진하다. 돈 탭스콧, 알렉스 탭스콧 부자는 그들의 저서 ‘블록체인 혁명’에서 현재 ‘정보의 인터넷’에서 ‘가치의 인터넷’으로 바꿀 오픈소스이자 중앙집권형 현실·가상경제, 사회 패러다임을 바꿀 혁명적 기술로 규정했다.
[디지털프리즘]비트코인 투기와 블록체인 가치

 비트코인 등 가상통화는 사실 블록체인 기술이 만든 현존 최대의 히트작이다. 블록체인이 조명을 받을 수 있던 것도 비트코인 덕분이다. 그렇다고 현재 투자자들이 사고파는 가상통화와 블록체인의 미래 가치를 동일시하는 건 위험한 발상이다. 가상통화는 어디까지나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애플리케이션 중 하나다. 극심한 가격 변동성으로 법정화폐를 대체할 가능성은 희박하다. 급변하는 블록체인 기술 진화 속에서 어떤 유형의 가상통화가 살아남게 될지도 알 수 없다. 설령 블록체인 기술이 미래에 대세가 되더라도 현행 가상통화의 가치와 일치하진 않는다는 얘기다.

 그래서 걱정스럽다. ‘가상통화 투기’가 ‘블록체인 투자’로 둔갑하는 사례가 반복된다면 그 피해는 앞으로 블록체인 관련 생태계에 돌아갈 수밖에 없다. 2000년대 초반 닷컴 버블이 꺼진 뒤 수년간 IT(정보기술)업계에 투자 한파가 지속돼온 것처럼 말이다. 거품은 반드시 꺼지기 마련이다.

 밑도 끝도 없이 가상통화 거래사이트를 폐쇄하겠다던 정부의 섣부른 공언도 혼란을 부추기는 데 일조했다. 부처 협의를 거쳐 추후 결정하겠다고 번복했지만 정부가 집중해야 하는 건 가상통화시장이 전국민 도박장 혹은 불법자금 세탁장이 되지 않도록 막는 일이다. 이 또한 명확한 원칙과 일관성 있는 정책이 전제돼야 한다. 

성연광
성연광 saint@mt.co.kr

'속도'보다는 '방향성'을 추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