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39.17 827.84 1115.30
보합 15.72 보합 6.71 ▼5.1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노무현 전 대통령 조롱 광고 일베 처벌'…靑 청원 3만명↑

"명백한 사자 명예훼손"이라며 논란 번져…노무현재단도 법적대응 예고

머니투데이 남형도 기자 |입력 : 2018.01.29 14:45|조회 : 13508
폰트크기
기사공유
일베 회원이 뉴욕 맨해튼 타임스스퀘어에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비하 광고를 올려 논란이 일고 있다./사진=뉴스1
일베 회원이 뉴욕 맨해튼 타임스스퀘어에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비하 광고를 올려 논란이 일고 있다./사진=뉴스1
뉴욕 타임스퀘어에 故(고) 노무현 전 대통령을 비하하는 내용의 광고를 게재한 극우 성향 온라인 커뮤니티 '일간베스트 저장소' 회원을 처벌해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 참여자가 3만명을 넘었다.

청와대 홈페이지에 따르면 지난 25일 '미국 타임스퀘어에서 노 전 대통령 비하 광고를 처벌해주세요'란 제목으로 올라온 국민청원은 29일 오후 2시30분 기준 3만501명이 참여했다.

앞서 한 일베 회원은 "뉴스를 보다가 문재인 대통령의 생일 축하 광고를 타임스퀘어에 하는 것을 보고 감명을 받았다"며 "문 대통령의 (생일) 광고가 나간 그 곳 그대로 잡아 광고를 했다"는 내용의 게시물을 올렸다.

이 회원이 올린 광고 계약서에 따르면 타임스퀘어에 게재된 광고에는 노 전 대통령이 일베를 상징하는 손짓을 한 합성사진과 노 전 대통령의 얼굴을 코알라와 합성한 사진 등 3장의 사진이 담겼다.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조롱 광고를 한 일베 회원을 처벌해달라며 청와대 국민청원방에 올라온 청원글./사진=청와대 홈페이지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조롱 광고를 한 일베 회원을 처벌해달라며 청와대 국민청원방에 올라온 청원글./사진=청와대 홈페이지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진 뒤 비판 여론이 거세게 일었다. 일베를 처벌해달라는 국민청원을 올린 청원자는 "정치적으로 생각이 다를 수는 있지만, 정치적 다름이 결코 타인에 대한 비방으로 이어져서는 안된다고 생각한다"며 "명백한 사자(死者) 명예훼손"이라고 밝혔다.

이어 "일베에서는 표현의 자유라고 주장했지만, 표현의 자유에는 책임이 따른다"며 "타인의 인권 침해까지 보장한다는 의미 역시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노무현재단도 법적 대응을 예고한 상태다. 노무현재단은 26일 홈페이지 공지를 통해 "표현의 자유라는 탈을 쓰고 악의적 내용으로 고인과 유가족, 지지자들을 분노하게 하는 패륜적 행태는 절대 있어서는 안된다"며 "국제 변호사와 국내 변호사들과 함께 법리적 검토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남형도
남형도 human@mt.co.kr

쓰레기를 치우는 아주머니께서 쓰레기통에 앉아 쉬시는 걸 보고 기자가 됐습니다. 시선에서 소외된 곳을 크게 떠들어 작은 변화라도 만들겠다면서요. 8년이 지난 지금도 그 마음 간직하려 노력합니다. 좋은 제보 언제든 기다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1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sundol51  | 2018.02.01 15:51

인성이 오물같은 일베 ㅅ ㅐ ㄲ ㅣ대한민국에서 발뻣고 살수 없게 만들어야 한다. 초등학교 도덕,사회도 못읽어본 개쓰레기 반드시 응징해야한다.

소셜댓글 전체보기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