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37.83 826.22 1112.80
▼26.08 ▼13.95 ▲7.7
-1.10% -1.66% +0.70%
2018 전국동시지방선거
블록체인 가상화폐

압구정현대 경비원 전원 해고 임박…"구제 신청"

입주자대표회의, 지난달 31일 경비원 운영 계획 밝혀…노조 "부당해고 구제 신청"

머니투데이 이동우 기자 |입력 : 2018.02.01 14:12|조회 : 20465
폰트크기
기사공유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구 현대아파트 경비실 / 사진=뉴스1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구 현대아파트 경비실 / 사진=뉴스1

연초부터 노사 갈등을 빚어온 서울 압구정 구 현대아파트 경비원 94명의 전원 해고가 임박했다. 경비원 노조는 실제 해고되면 부당해고 구제를 신청한다는 입장이다.

1일 압구정 구 현대아파트 노동조합에 따르면 아파트 입주자대표회의와 관리사무소는 지난달 31일 '경비원 및 관리원 운영 안내' 공고문을 아파트 단지 게시판 등에 게재했다.

공고문에는 현재 정규직으로 직접 고용하고 있는 경비원들을 용역으로 전환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현대아파트 입주자대표회의는 지난해 12월 28일 경비원 인력을 전원 해고한 뒤 용역업체를 통해 경비원들의 재고용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공고에 따르면 24시간 근무하는 격일제 경비원을 24명까지 줄이고 나머지 70명은 관리원직을 신설해 전환한다. 관리원은 주차관리, 택배대리보관, 낙엽청소, 재활용 분리·정리 등의 업무를 맡아 하루 3교대로 근무한다고 설명했다.

노조 측은 아직 경비원들이 해고 통보를 받지는 않았지만, 해고가 이뤄지는 것은 시간문제라고 본다. 고광찬 현대아파트 노조위원장은 "해고 통보가 아직 된 것은 아니지만, (입주자대표회의에서) 옳고 그름을 떠나 무조건 밀어 붙이는데 힘없는 근로자들은 방법이 없다"고 말했다.

해고가 이뤄지면 경비원들은 고용노동부에 부당해고 구제를 신청한다는 계획이다. 고 위원장은 "다른 할 수 있는 것이 이제 없다"며 "부당해고 구제신청을 노동부에 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일방적인 해고 결정에 반발한 경비원들은 서울중앙지법에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냈지만, 법원은 지난달 30일 신청을 각하했다. 경비원들이 입주자대표회의 결정에 문제를 제기할 법률상 자격이 없다고 봤다.

일각에서는 갑작스러운 경비원 전원 해고의 이유로 최저임금 인상 문제를 꼽기도 한다. 하지만 정작 당사자들인 경비원들은 지난해 일부 경비원이 미지급 임금 실태조사를 고용노동부에 의뢰하며 사측과 감정의 골이 깊어진 것으로 본다.

입주자대표회의 측은 아무런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관리사무소 관계자는 "밝힐 입장이 없다"며 "입주자대표도 언론과 접촉을 안 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1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danmugi1  | 2018.02.01 16:27

압구정 현대아파트 탈세 좀 뒤저보면 엄청 날것으로 보임.. 경비원 임금 조금 오른거 아까워하는데 세금은 얼마나 아까웠겠니?

소셜댓글 전체보기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