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466.01 873.32 1079.60
보합 5.9 보합 4.16 ▼1.1
-0.24% +0.48% -0.10%
2018 U클린 청소년 콘서트 2018 전국동시지방선거
블록체인 가상화폐

KB금융 회장 친인척 채용비리 의혹, 해명 들어보니

윤종규 회장 종손녀 "지역인재로 채용, 전형단계별로 원점서 재평가해 기존 낮은 점수 의미 없어"

머니투데이 변휘 기자 |입력 : 2018.02.01 19:03
폰트크기
기사공유
광고대상_(은행) KB국민은행 로고
광고대상_(은행) KB국민은행 로고
금융감독원의 은행권 채용비리 검사 결과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의 친인척이 연루된 것으로 드러나면서 파장이 일파만파로 번지고 있다. KB금융은 이에 대해 “정상적인 기준과 절차에 의해 채용됐다”며 검찰 수사에서 의혹이 해소될 것이라는 입장이다.

KB금융은 1일 오전 계열사 사장단을 소집해 전날 공개된 금감원의 채용비리 검사 결과에 대한 그룹 입장을 공유하는 자리를 가졌다. 이 자리에 윤 회장은 다른 일정이 있어 불참했다. 대신 그룹 최대 계열사 수장인 허인 국민은행장이 회의를 주재하며 논란의 사실관계를 알렸다.

금감원이 확인한 국민은행 채용비리 정황은 3건이다. 우선 2015년 상반기 공채 당시 윤 회장의 친척이 서류전형에서 840명 중 813등, 1차 면접에서 300명 중 273등으로 최하위권이었다가 2차 면접에서 120명 중 4등으로 합격했다. 또 같은 해 서류전형에서 전직 사외이사 자녀가 공동 최하위(840등)였는데 서류전형 인원이 870명으로 늘어나며 통과된 뒤 최종 합격됐다. 마지막 사례는 공개되지 않았다.

이에 대해 허 행장은 이날 사장단 회의에서 금감원 검사 결과에 오해가 있다고 해명했다. 우선 특혜 시비 당사자인 윤 회장의 친척은 당초 알려진 대로 조카가 아닌 윤 회장 누이의 손녀(종손녀)로 전남·제주에서 지역 인재 전형으로 채용됐다는 것이다.

이 전형은 지방대 출신 채용을 독려하고 신입사원의 지방 근무 기피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광역단위별로 진행한다. 지역 인재 전형은 해당 지역에서 일정 기간 의무적으로 근무해야 하는 탓에 경쟁률이 상대적으로 낮다. 윤 회장의 종손녀는 전남·제주 권역 합격자 5명 중 한 명이었다.

윤 회장 종손녀가 서류와 1차 면접에서 순위가 낮았지만 2차 면접에서 순위가 급등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채용 단계별로 순위가 연계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채용은 서류전형, 필기전형, 1차 면접, 2차 면접의 네 단계로 진행되는데 각 단계별로 원점에서 새로이 평가가 이뤄진다. 서류전형과 1차 면접 점수가 낮아도 2차 면접 점수는 높을 수 있다는 의미다.

또 특혜 의혹이 제기되는 2차 면접 결과에 대해 금감원은 ‘120명 중 4위’라고 밝혔지만 2차 면접 평가는 세분화된 점수로 등수를 매기는 것이 아니라 등급 체계로 분류한다고 밝혔다. 당시 최상위 등급이 3명, 윤 회장의 종손녀가 포함된 차상위 등급이 20여명이었던 만큼 공동 1위가 3명, 공동 4위가 20여명 정도라는 설명이다.

서류전형 합격자를 늘려 공동 최하위였던 전직 사외이사의 자녀를 통과시켰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사외이사 자녀를 포함한 2명이 840등으로 공동 최하위였기 때문에 한 사람만 고를 수 없어 모두 통과시켰고 다음 단계인 필기전형 고사장의 수용인원이 870명까지 가능하다는 사실을 알게 돼 더 많은 기회를 주는 차원에서 29명을 추가로 통과시킨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여전히 해소되지 않는 의혹은 남는다. 금감원은 국민은행이 가장 먼저 채용비리 의혹이 제기된 우리은행처럼 ‘별도의 (VIP 추천자 등) 관리 명단’을 작성해 이를 바탕으로 대상자들에게 특혜를 줬다고 밝혔는데 이에 대해 KB금융은 뚜렷한 해명을 내놓지 않고 있다. 일각에선 KB금융이 VIP 명단에 대해 우리은행이 해명했던 것과 마찬가지로 외부 인사청탁자에게 미리 결과를 알려주기 위해 VIP 명단을 작성했을 것이란 추측이 나온다.

만약 금감원의 주장대로 VIP 명단이 존재했고 여기에 윤 회장의 종손녀와 전직 사외이사의 자녀가 포함돼 있었다면 국민은행이 이들의 지원 사실을 파악해 명단을 작성한 경로도 의문이다. 윤 회장을 포함한 핵심 경영진들이 명단 작성에 관여했거나 윤 회장 종손녀나 사외이사 자녀가 직접 밝히지 않고서는 지원 사실을 알기 어렵기 때문이다.

한편 금감원은 이날 대검찰청에 은행권 채용비리 결과를 수사의뢰했으며 대검은 오는 5일쯤 이를 지검에 할당할 것으로 전해졌다. 우리은행 채용비리를 조사했던 서울북부지검이나 금융범죄 수사를 주로 전담하는 서울남부지검 등에 배당될 가능성이 높지만 최근 정부의 채용비리 엄단 기조로 인해 서울중앙지검에 배당될 가능성도 점쳐진다.

변휘
변휘 hynews@mt.co.kr

머니투데이 금융부 변휘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1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lsy4972  | 2018.02.01 21:42

한심하다.

소셜댓글 전체보기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