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247.05 772.30 1124.90
보합 6.25 보합 11.12 ▼5.2
+0.28% +1.46% -0.46%
MT 핫이슈 배너 MT 금융페스티벌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다스 120억 의혹' 정호영 前특검, 9시간 檢 조사

횡령 의혹 덮었나 '특수직무유기 혐의'…정 前특검 "상세히 설명, 오해 풀린 것 같다"

머니투데이 이영민 기자 |입력 : 2018.02.03 23:38
폰트크기
기사공유
다스의 120억원 비자금 조성 정황을 파악하고도 은폐하려 했다는 의혹을 받는 정호영 전 BBK 특별검사가 3일 검찰 조사를 마치고 나오고 있다. /사진=이영민 기자
다스의 120억원 비자금 조성 정황을 파악하고도 은폐하려 했다는 의혹을 받는 정호영 전 BBK 특별검사가 3일 검찰 조사를 마치고 나오고 있다. /사진=이영민 기자
정호영 전 BBK 특별검사가 약 9시간 동안의 검찰 조사를 마치고 귀가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라는 의혹을 받는 자동차 시트생산업체 다스(DAS)의 120억원 비자금 조성 정황을 파악하고도 은폐하려 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정 전 특검은 3일 밤 11시5분쯤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검찰 조사에서) 상세히 설명했다"고 말했다. 정 전 특검이 이날 오후 1시48분쯤 '다스 횡령 의혹 고발사건 수사팀'(팀장 문찬석 차장검사) 사무실이 있는 서울 송파구 서울동부지검에 출석한 지 9시간 만이다.

장시간 조사를 받은 정 전 특검은 지친듯한 표정으로 취재진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정 전 특검은 '오해가 충분히 풀렸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제 생각엔 그런 것 같다"고 답하고 준비된 차량을 이용해 검찰 청사를 빠져나갔다.

정 전 특검은 이날 오후 검찰 출석 당시 '비자금 조성 정황을 파악하고도 은폐했다는 의혹이 있는데 한 말씀 해달라'는 기자들의 질문에 "당시 수사 내용과 관련 법령을 종합 검토해서 수사 결론을 내렸다"며 "오해가 있는 부분이 있다면 이번 기회에 적극적으로 바로잡을 생각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검찰은 정 전 특검이 2008년 'BBK 실소유주 의혹' 사건 수사 당시 다스의 비자금 조성 정황을 확인하고도 은폐하려 한 사실이 있는지 조사하고 있다.

참여연대는 2008년 이 전 대통령의 'BBK 실소유주 의혹' 사건을 수사했던 정 전 특검이 다스의 수상한 계좌 내역을 확인하고도 제대로 수사하지 않았다며 특수직무유기 혐의로 지난해 12월7일 정 전 특검을 검찰에 고발했다.

2008년 수사 당시 BBK 특검팀은 다스 자금흐름을 추적하는 과정에서 다스 전 경리직원 조모씨의 횡령을 확인했으나, 언론에 발표하지 않은 채 검찰에 수사기록만 인계했다.

BBK 특검에 따르면 조씨는 2003년부터 2007년까지 총 80억원의 다스 자금을 빼돌려 17명 명의의 43개 계좌에 나눠 관리했다. 이후 80억원의 자금은 이자 등으로 불어나 120억원까지 증가했다.

앞서 검찰은 지난달 조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던 도중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했다.

최근 다스 의혹 재수사로 논란이 일자 정 전 특검은 지난달 기자회견을 열어 억울함을 호소했다.

정 전 특검은 "BBK 특검의 다스 수사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다스와 관련이 있느냐 여부만이 수사대상이었다"며 "특검 수사를 마무리한 후 2008년 2월 22일 수사결과를 발표하고 검찰에서 넘겨받은 기록과 특검 수사기간 중 새로 생성된 모든 수사자료를 검찰에 인계했다"고 말했다.

이어 정 전 특검은 "검찰은 특검에서 넘겨받은 사건에 대해 검토 후 다스 여직원의 개인 횡령에 대해 입건해 수사할 것인지, 피해 복구가 됐으므로 입건하지 않을 것인지 판단해 그에 따라 일을 해야 했을 것"이라며 "이것을 하지 않은 것은 오히려 검찰의 직무유기"라고 반박했다.

이영민
이영민 letswin@mt.co.kr

안녕하십니까. 사회부 사건팀(마포, 은평, 서대문구 담당) 이영민입니다. 국내 사건·사고와 다양한 세상 이야기를 전하겠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