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247.05 772.30 1124.90
보합 6.25 보합 11.12 ▼5.2
+0.28% +1.46% -0.46%
MT 핫이슈 배너 MT 금융페스티벌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포항서 규모 4.6 지진…휴일 새벽, "잠옷 바람 대피"

35분 뒤 2.1 여진 이어져…"컵 떨어지고 유리창 갈라져" 황급히 대피 소동

머니투데이 포항(경북)=신계호 기자, 방윤영 기자 |입력 : 2018.02.11 06:51|조회 : 8555
폰트크기
기사공유
11일 오전 5시3분 경북 포항시 북구 북서쪽 5km 지역에서 규모 4.6의 지진이 발생하고 이어 오전 5시38분 포항시 북구 북서쪽 7km 지역에서 규모 2.1의 지진이 발생했다. /사진제공=기상청
11일 오전 5시3분 경북 포항시 북구 북서쪽 5km 지역에서 규모 4.6의 지진이 발생하고 이어 오전 5시38분 포항시 북구 북서쪽 7km 지역에서 규모 2.1의 지진이 발생했다. /사진제공=기상청
경북 포항에서 규모 4.6의 지진이 발생했다. 지난해 대지진의 공포를 겪은 시민들이 휴일 새벽 급히 집 밖으로 대피하는 등 소동이 벌어졌다.

기상청은 11일 오전 5시3분 포항시 북구 북서쪽 5㎞ 지역에서 규모 4.6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규모 4.0 이상의 여진이 발생한 건 지난해 11월15일 규모 5.4의 포항 대지진 이후 두 번째다. 당시 본진 발생 직후 2시간20분 만에 규모 4.6의 여진이 발생했었다.

기상청 관계자는 "여진 등 안전에 주의해달라"고 당부했다.

실제 이날 4.6 여진 발생 이후 35분 만인 오전 5시38분에는 포항 북구 북서쪽 7㎞ 지역에서 또다시 규모 2.1의 여진이 잇따르기도 했다. 이달 초에는 사흘 연속 여진이 이어지는 등 지진 불안감이 끊이지 않고 있다.

휴일 새벽 갑작스러운 지진에 일부 시민들은 놀라 대피하기도 했다. 포항 일대 주민들은 서로 안부 전화를 하는 등 놀란 가슴을 쓸어내렸다.

포항시 효자동의 한 시민은 "자는데 쿵 소리와 함께 갑자기 방바닥이 흔들려 잠을 깼다"며 "비몽사몽 중에도 순간 지진의 공포가 엄습해 파자마 바람으로 나왔다"고 말했다.

포항시 우현동에 사는 또 다른 시민도 "걸어놓은 컵이 떨어져 깨지고 창문 유리창이 갈라지는 등 지진 피해가 발생했다"고 말했다.

포항시는 소속 공무원을 비상소집하고 지진 피해규모를 파악하는 등 긴급 대응에 나섰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