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451.52 874.78 1077.20
보합 37.24 보합 4.56 ▼7.3
+1.54% +0.52% -0.67%

지난달 등록 임대사업자 9000여명 '사상 최대'

전년 대비 2.5배 늘어...정부 임대등록 활성화 정책 영향

머니투데이 김사무엘 기자 |입력 : 2018.02.13 11:00
폰트크기
기사공유
2016~2017년 개인 주택 임대사업자 등록 추이(단위 : 명). /자료제공=국토교통부
2016~2017년 개인 주택 임대사업자 등록 추이(단위 : 명). /자료제공=국토교통부
지난달 새로 등록한 주택 임대사업자 수가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정부가 다주택자에 대한 압박과 함께 민간임대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인센티브를 제시하면서 임대등록이 크게 늘었다는 분석이 나온다.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신규 등록한 주택 임대사업자(개인)가 전년 동월 대비 2.45배 늘어난 9313명으로 집계됐다고 13일 밝혔다. 이는 월별 등록자 수 기준으로 기존 최고치였던 지난해 12월(7348명)보다도 26.7% 증가한 것이다. 이에 따라 현재 개인 임대사업자는 총 26만8000여명으로 늘었다.

지역별로는 서울이 지난달 3608명으로 가장 많았고 △경기 2867명 △부산 600명 △인천 384명 △대구 284명 △대전 177명 △광주 154명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임대사업자가 늘면서 민간 임대주택도 100만 채가 넘었다. 지난달 말 기준 민간 임대주택은 전월보다 2만7000여 채 증가(신규 등록)한 100만7000여채로 집계됐다. 지난달 신규 등록은 작년 월평균 등록실적(1만6000여채)보다 약 70% 늘어난 수치다.

이 같은 임대등록 실적 증가는 정부 정책의 영향으로 풀이된다. 정부는 지난해 8·2 부동산대책으로 다주택자에 대한 양도소득세를 늘리고 대출을 줄이는 등 전방위적인 압박을 가했다.

주거복지로드맵을 통해서는 △임대사업자 취득·재산세 감면 2021년까지 연장 △건강보험료 인상분 최대 80% 할인 △8년 임대 시 양도소득세 장기보유특별공제 70% 확대 등 임대등록을 활성화를 위한 인센티브도 마련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오는 4월부터는 임대사업자 통계(데이터베이스)를 본격 가동하고 내년 1월부터는 임대소득세가 과세되기 때문에 임대사업자 등록은 빠르게 늘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사무엘
김사무엘 samuel@mt.co.kr

안녕하십니까. 머니투데이 김사무엘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