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145.12 718.87 1134.30
▼16.73 ▼12.63 ▲2.9
한국과학문학상 (~10/15)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단독]청와대, 직원들 가상화폐 보유현황 전수조사

[the300]지난달 자제령 이후 보유현황 조사...청와대 청원 답변 시한(2월26일)전 조사완료

머니투데이 정진우 기자 |입력 : 2018.02.14 04:43|조회 : 8428
폰트크기
기사공유
[단독]청와대, 직원들 가상화폐 보유현황 전수조사
청와대가 직원들의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암호화폐) 보유 현황에 대한 전수조사에 착수했다.

13일 국회와 더불어민주당에 따르면 청와대는 이날 오전 전 직원에게 “긴급사항을 알린다”며 “가상화폐 보유현황을 조사하오니(메일 첨부양식 참조) 오늘 13시까지 각 실에 제출하라”는 내용의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

청와대의 이번 조사 방침은 이미 예정됐던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한 직원은 “지난달 가상화폐 투자를 자제하라는 지시가 내려온 후 곧 전수조사가 이뤄질 것이란 얘기가 나왔다”며 “직원들 사이에선 2월에 조사가 이뤄질 것이란 전망이 많았다”고 말했다.

앞서 청와대는 직원들에게 가상화폐 거래 ‘자제령’을 내렸다. 청와대 총무비서관실은 지난달 19일 청와내 내부 공지를 통해 “직원들에게 직무정보를 활용한 가상화폐 거래 및 근무시간 중 가상화폐 거래를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가상화폐가 워낙 민감한 현안이고 정부 차원에서 자제령을 언급하고 있는 추세에 발맞추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청와대는 당시 가상화폐와 관련한 내부 가이드라인 마련도 검토한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가 직원들에게 자제령을 내린데 이어 전수조사까지 실시한 것은 청와대의 강한 의지를 보여주는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달 금융감독원 직원이 정부 대책 발표를 앞두고 가상화폐를 팔아 이익을 챙긴 사례를 고려했다는 얘기다.
청와대가 곧 국민청원 홈페이지에 올라온 청원에 답변해야 하는 현실적 상황도 무시할 수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 답변을 하기 전에 청와대 소속 직원들의 실태를 먼저 파악해야 논란이 최소화될 것이란 판단에서다.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게시판엔 지난해 12월28일 ‘가상화폐 규제반대, 정부는 국민들에게 단 한 번이라도 행복한 꿈을 꾸게 해본 적 있습니까’란 제목의 청원이 올라왔다. 여기엔 22만8295명이 참여, 추천인수 20만명을 넘었다. 청원은 올해 1월27일 종료됐고, 30일 이내인 2월26일전까지 청와대가 답변을 해야한다.

국회 관계자는 “설 연휴가 끝나면 청와대가 가상화폐에 대한 입장을 내놔야 한다”며 “그 전에 청와대 소속 직원들의 보유현황 실태를 알고 있어야 가상화폐 논란에 적극 대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