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425.55 871.37 1077.20
▼17.27 ▼4.44 ▼7.3
-0.71% -0.51% -0.67%
비트코인 가상화폐 광풍 SFIS 2018 (~0220)

김동연 부총리, 우즈벡과 '경협 강화' 논의

'1차 한-우즈벡 경제부총리 회의' 개최…우즈벡, 환차손 피해 입은 韓 중소기업 위해 별도 조치 배려

머니투데이 세종=박경담 기자 |입력 : 2018.02.13 21:01
폰트크기
기사공유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3일(현지시간)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인터내셔널 비즈니스센터에서 '제1차 한-우즈베키스탄 경제부총리회의'를 마치고 압둘라 아리포프 총리와 합의의사록에 서명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제공) 2018.2.13/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3일(현지시간)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인터내셔널 비즈니스센터에서 '제1차 한-우즈베키스탄 경제부총리회의'를 마치고 압둘라 아리포프 총리와 합의의사록에 서명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제공) 2018.2.13/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과 우즈베키스탄(우즈벡)이 13일 양국 간 경제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우즈벡에 진출한 한국 기업이 겪는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해결 방안도 마련하기로 했다.

기획재정부와 우즈벡 국가투자위원회는 이날 우즈벡 수도 타슈켄트에서 '1차 한-우즈벡 경제부총리 회의'를 열었다. 이번 회의는 2007년 양국 간 재무장관회의가 경제부총리 회의로 격상한 뒤 처음 개최됐다.

한국은 김동연 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을 수석대표로 해 9개 부처 28명이 참석했다. 우즈벡 수석대표는 압둘라 아리포프 총리가 맡았고 9명의 장관이 나왔다. 양 측은 지난해 11월 정상회담 성과를 구체화하고 올해 문재인 대통령의 우즈벡 방문에 대비해 의제를 조율했다.

김 부총리는 양국 간 성숙한 경제협력을 위해선 안정적인 기업 환경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김 부총리는 수르길 가스개발사업, 지능형 미터기사업, CNG(압축천연가스) 사업 등에서 한국 기업이 겪는 애로사항을 전달했다. 이에 대해 우즈벡 정부는 조속한 시일 내에 해결방안을 마련하기로 약속했다.

아울러 지난해 9월 우즈벡 정부가 실시한 외환자유화 조치로 환차손을 입은 우리 중소기업을 위해 별도의 배려 조치를 강구하기로 했다.

또 양측은 산업·인프라, 보건의료, 인프라, 전자정보 분야에서 협력방안을 마련했다. 지난해 정상회담 성과를 이행하기 위한 차원이다. 구체적으로 우즈벡의 세계무역기구(WTO) 가입 지원, 타슈켄트 국제공항 신여객터미널 건설, 국립아동병원 건설, 스마트 세이프 시티 조성 등에서 협력하기로 했다.

양 국은 2019년 상반기 서울에서 2차 경제부총리 회의를 개최하기로 합의했다.

김 부총리는 "우즈벡은 한국과 1500년 된 친구이자 한국의 신북방정책 추진에 있어 핵심 동반자"라고 말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