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145.12 731.50 1128.00
-0 ▲12.63 ▼6.3
메디슈머 배너 (7/6~)
블록체인 가상화폐

"김정남을 후계자로" 장성택 발언, 김정남 암살배경으로 대두-NHK

"장성택, 후진타오에게 김정남 후계자로 추천… 저우융캉이 김정은에게 밀고"

머니투데이 하세린 기자 |입력 : 2018.02.13 21:18
폰트크기
기사공유
장성택이 후진타오 전 중국 국가주석에게 김정남을 김정일의 후계자로 추천한 일이 김정남의 암살 배경이라는 중국 정부 관계자의 발언을 일본 NHK방송이 13일 보도했다. /사진=NHK방송 캡처
장성택이 후진타오 전 중국 국가주석에게 김정남을 김정일의 후계자로 추천한 일이 김정남의 암살 배경이라는 중국 정부 관계자의 발언을 일본 NHK방송이 13일 보도했다. /사진=NHK방송 캡처
지난해 2월 13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이 피살된 사건은 처형 당한 고모부 장성택 전 국방위원회 부위원장이 후진타오 전 중국 국가주석에게 김정남을 김정일의 후계자로 추천한 게 발단이 됐다고 일본 NHK 방송이 중국 정부 관계자의 발언을 인용해 보도했다.

이 관계자는 김정일이 사망한 지 8개월 후인 2012년 8월 중국 베이징을 방문한 장성택이 당시 후진타오 주석에게 김정남을 후계자로 삼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고 방송에 말했다.

당시 중국 최고지도부의 일원이던 저우융캉 정치국 상무위원이 부하를 시켜 이 내용을 도청했고, 저우융캉이 2013년 초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에게 회담 내용을 밀고했다고 이 관계자는 전했다.

김정남은 지난해 2월13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에서 동남아 여성 2명에 의해 얼굴에 맹독성 물질 VX가 발라져 암살됐다. 장성택은 2013년 12월 반역죄 등으로 처형됐다.

NHK방송은 저우융캉의 밀고가 김정은 위원장으로 하여금 김정남 암살과 장성택 처형을 촉발한 것으로 중국 정부가 믿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나 저우융캉이 왜 김정은 위원장에게 밀고를 했는지는 확실치 않다고 했다. 저우융캉이 북한과의 관계를 이용해 부패 혐의 수사를 피하려고 했다는 추측이 나오고 있다고는 덧붙였다.

저우융캉은 이후 부패와 국가기밀 유출죄로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는데, 북한에 밀고한 것도 국가기밀 유출죄에 포함됐다고 이 관계자는 말했다.

NHK방송은 중국 정부가 아직까지 김정남의 암살에 대해 코멘트를 하지 않았다면서도 이번 폭로가 양국 간의 관계를 이해하는 열쇠가 될 수 있다고 전했다.

하세린
하세린 iwrite@mt.co.kr

한 마디의 말이 들어맞지 않으면 천 마디의 말을 더 해도 소용이 없다. 그러기에 중심이 되는 한마디를 삼가서 해야 한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