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71.09 661.90 1131.30
보합 1.71 보합 4.44 ▲0.5
+0.08% -0.67% +0.04%
양악수술배너 (11/12)KB설문배너 (12/03~)
블록체인 가상화폐

카카오, 카풀 사업 진출…'럭시' 252억에 인수

"택시 수요 급증시 보완 용도로 활용…관련 법 내에서 운영할 예정"

머니투데이 이해인 기자 |입력 : 2018.02.14 08:53|조회 : 13832
폰트크기
기사공유
카카오, 카풀 사업 진출…'럭시' 252억에 인수

카카오가 카풀 사업에 진출한다. 관련 스타트업인 '럭시'를 인수했다. 택시 수요가 몰리는 특정 시간 때 모자라는 공급을 보완하는 용도로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카카오의 교통부문 자회사 카카오모빌리티는 14일 승차 공유 스타트업 '럭시'의 지분 100%를 인수한다고 밝혔다. 인수 금액은 252억원이다.

럭시는 2014년 7월 모바일 콘텐츠 업체 '다날' 출신 멤버들이 주축이 돼 창업한 스타트업이다. 엑셀러레이팅 조직인 네오플라이의 지원을 통해 2016년 8월 서비스를 출시했다.

카카오모빌리티의 럭시 인수는 택시 서비스를 보완하기 위해 이루어졌다는 설명이다. 지난해 12월 기준 카카오 T 가입자는 1700만명을 돌파했다. 일 최대 카카오 T 택시 호출수는 240만건에 달하는 등 모바일 택시 호출 수요는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추세다. 다만 택시 공급은 한정돼 있기 때문에 연말연시나 출퇴근 등 특정 시간대와 장소에서 택시 호출 수요가 급증할 때 택시를 잡기 어려운 현상이 심화되고 있다는 것.

지난해 12월 18일 카카오 T 택시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전국 기준 오전 8시부터 1시간 동안 발생한 카카오 T 택시 호출은 약 23만건에 달한 반면, 당시 배차 가능한 택시(운행중 택시 제외)는 약 2만6000대 수준이었다. 호출의 80% 이상이 공급 불가능한 상황이었다는 설명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카풀 서비스를 관련 법 내에서 택시 수요가 많은 특정 시간대에 한해 택시를 보완하는 용도로 운영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럭시와 본격적인 논의와 협력을 시작하는 것은 물론 다양한 이해 관계자, 업계 종사자, 이용자 의견 등도 적극적으로 반영해 나갈 계획이다. 다양한 모빌리티 영역에서 구축해온 노하우와 네트워크 등을 활용해 택시와 카풀 업계, 이용자 모두가 만족할 수 있도록 대화와 논의를 지원하고 각자의 입장을 중재하는 역할을 수행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정주환 카카오모빌리티 대표는 "럭시는 이동하는 모든 순간을 더 빠르고 안전하고 편리하게 만들어가고자 하는 카카오모빌리티의 비전을 깊이 이해하고 공감하는 파트너"라며 "카카오모빌리티는 카카오 T의 지속 성장과 종사자 수익 개선을 위한 다양한 방안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