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39.17 827.84 1115.30
보합 15.72 보합 6.71 ▼5.1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입춘 다음 '우수'…얼음 녹고 싹 트는 날

머니투데이 한지연 기자 |입력 : 2018.02.19 07:32
폰트크기
기사공유
경기 과천시 서울대공원에서 북방산개구리가 힘껏 도약을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경기 과천시 서울대공원에서 북방산개구리가 힘껏 도약을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4일간의 짧은 설 연휴가 끝나고 일상으로 돌아온 오늘(19일)은 '우수'다.

우수는 입춘과 경춘 사이의 절기로 얼음이 녹고 싹이 트는 시기를 뜻한다.

'꽃샘 추위'라 불리는 추위가 3월에 찾아오곤 하지만, 이미 우수 무렵이면 날씨가 많이 풀리고 초목이 싹터 봄기운이 돋아난다.

예로부터 본격적으로 따뜻한 날씨가 찾아오는 시기로 여겨져 '우수·경칩에 대동강 물이 풀린다'는 말도 있다.

이날은 '우수'답게 평년보다 기온이 조금 높겠다. 전국 낮 기온이 10도 안팎으로 포근한 날씨가 이어지겠다.

전국의 아침 예상 최저기온은 △서울 -2도 △대전 -3도 △대구 -1도 △전주 -2도 △광주 0도 △부산 3도 △춘천 -6도 △강릉 0도 △제주 5도 △울릉·독도 0도, 낮 예상 최고 기온은 △서울 7도 △대전 9도 △대구 11도 △전주 9도 △광주 11도 △부산 12도 △춘천 8도 △강릉 8도 △제주 9도 △울릉·독도 6도 등이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