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85.18 676.54 1126.50
▼10.37 ▼5.24 ▲3.1
-0.49% -0.77% +0.28%
양악수술배너 (11/12)KB설문배너 (12/03~)
블록체인 가상화폐

GM, 한국GM 부채 출자전환 대신 韓정부 1조 지원 요청

총 22억달러 규모 부채 출자전환 제안...韓정부의 금융 및 세제 혜택 지원 요청

머니투데이 강기준 기자 |입력 : 2018.02.20 13:53|조회 : 53074
폰트크기
기사공유
 베리 앵글 GM 총괄 부사장 겸 해외사업부문 사장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한국GM대책 TF-한국GM 임원 간담회에서 물을 마시고 있다. /사진=뉴스1.
베리 앵글 GM 총괄 부사장 겸 해외사업부문 사장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한국GM대책 TF-한국GM 임원 간담회에서 물을 마시고 있다. /사진=뉴스1.


GM(제네럴모터스)이 한국GM이 본사에 진 부채를 주식으로 전환할테니 한국 정부가 이를 지원해달라는 안을 제시했다.

19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은 내부 소식통을 인용해 GM이 한국GM이 본사에 진 부채 22억달러(약 2조4000억원)을 주식으로 교환하는 출자전환을 제안하고, 대신 한국 정부의 금융 및 세금 혜택 등의 지원을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GM이 한국에 요청한 지원 금액 규모는 10억달러(약 1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다른 소식통은 한국GM의 공장 일대를 외국인투자지역으로 지정해 7년간의 세제혜택 지원도 요구했다고 밝혔다.

로이터통신은 GM 본사가 제시한 출자전환은 한국GM의 영업을 계속 하겠다는 의지라고 분석했다. 하지만 한국GM의 지분 17%를 보유한 KDB산업은행이 이번 제안에 얼마나 흥미를 보일지는 의문이라고 전했다.

한국GM은 지난 13일 오는 5월말까지 군산공장의 차량 생산을 중단하고, 공장을 폐쇄한다고 발표했다. 군산공장은 최근 3년간 가동률이 약 20%에 불과했다.

한편 배리 엥글 미국 GM 총괄 부사장 겸 해외사업부문 사장은 이날 카허 카젬 한국GM 사장과 함께 더불어민주당 한국GM 대책 TF(태스크포스)와 국회에서 대책을 논의했다.

앵글 부사장도 회담을 마친 후 한국에서 사업을 지속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그는 "신차 두 종류를 부평, 창원 공장에 투자할 가능성이 있다"며 "한국GM의 생산량이 연간 50만대를 밑도는데, 앞으로 50만대 수준을 유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강기준
강기준 standard@mt.co.kr

보고 들은 것만 말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1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wp4e  | 2018.02.20 17:28

Is this mean Koreans have to buy more expensive or less quality GM cars? It will add transportation...

소셜댓글 전체보기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