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100.56 702.13 1128.60
▲8.16 ▲11.95 ▲0.1
+0.39% +1.73% +0.01%
양악수술배너 (11/12)KMA 컨퍼런스 배너 (11/9~11/22)
블록체인 가상화폐

홍영표 "GM, 정부에 법적 테두리 내 인센티브 요구"

[the300]與 한국GM 대책TF 위원장 "GM, 부채 해결해도 신규 자금투입 필요"

이건희의'행복투자' 머니투데이 이건희 기자 |입력 : 2018.02.21 08:53
폰트크기
기사공유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이동훈 기자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이동훈 기자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한국GM 대책 TF(태스크포스) 위원장이 21일 "GM이 한국GM의 정상화를 위해 법적인 테두리 내의 헤택(인센티브)를 요구했다"고 밝혔다.

홍 위원장은 이날 오전 YTN 라디오에 출연해 "부채 3조2000억원을 해결하더라도 이 회사의 신차를 개발·생산 등을 하려면 신규로 자급투입이 돼야만 완전히 정상화될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한국GM의 주주로 된 산업은행을 통해 한국 정부가 일정하게 함께 해주고, 정부가 할 수 있는 법적 테두리 내에서의 여러 혜택을 줄 수 있으면 좋겠다는 것이 GM의 요구"라고 설명했다.

이어 "최종적으로 수치를 제시하진 않았지만 (신규 투자액을) 대략 추산하면 2~3조원 정도"라며 "신규로 투자하는 것의 일부에 대해 산업은행이 지분만큼 어떻게 참여할 것이냐 등이 과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산업은행의 지분은) 17%인데 만약 3조에 대해 똑같이 지분 출자를 하는 식으로 하면 5000억원 정도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날(20일) 홍 위원장은 국회에서 배리 엥글 GM 총괄 부사장 겸 해외사업부문 사장과 면담을 하는 등 한국GM의 군산공장 폐쇄 결정에 대한 대비책을 논의한 바 있다.

홍 위원장은 "3조2000억원의 부채가 해결되지 않으면 GM이 포기를 한다던지 출자전환을 한다던지 해야 한다"면서 "이 문제 해결이 가장 큰 전제조건이고 GM이 어떤 형태로든 해결하겠다는 의지가 있는 걸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그는 "GM은 어느정도 구조조정을 거쳐서 50만대 수준의 공장을 한국에서 유지하고 신차종 투입 계획 같은 것도 갖고 잇는 것으로 파악했다"며 "조건이 갖춰지면 군산 공장을 제외한 △부평 △창원 △보령 공장은 신차를 더 투입하며 활성화를 시킬 것으로 판단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가장 중요한 것은 공장을 재가동하게 하는 것"이라며 "정말 그게 안 된다면 빠른 시일 내에 다른 대안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청와대가 군산을 고용위기지역과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으로 선포했는데 그런 것(대안 찾기 등)들이 포함돼 있다"며 "군산에 신성장 사업 유치·육성 등을 검토하는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