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57.22 830.27 1107.40
▲19.39 ▲4.05 ▼5.4
+0.83% +0.49% -0.49%
2018 전국동시지방선거
블록체인 가상화폐

킴부탱 SNS에 악성 댓글 네티즌 2명 검거···킴부탱 "처벌 원하지 않아"

뉴스1 제공 |입력 : 2018.02.24 14:00
폰트크기
기사공유
=
최민정이 13일 오후 강원도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스피드 스케이팅 여자 500m 결승전에서 질주를 하고 있다. 최민정은 2위로 통과 했지만 비디오 판독 결과 실격 판정. 2018.2.13/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최민정이 13일 오후 강원도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스피드 스케이팅 여자 500m 결승전에서 질주를 하고 있다. 최민정은 2위로 통과 했지만 비디오 판독 결과 실격 판정. 2018.2.13/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캐나다 쇼트트랙 선수 킴부탱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악성 댓글을 달고 협박성 이메일을 발송한 네티즌 2명이 경찰에 검거됐으나 킴부탱이 측이 처벌을 원하지 않아 '공소권 없음' 처분을 받을 예정이다.

강원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협박과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각각 A씨(19)와 B씨(30) 등 2명을 검거했지만 '공소권 없음'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한다고 24일 밝혔다.

경찰은 킴부탱 측이 처벌을 원하지 않아 사건을 종결하기로 했다.

이들은 지난 13일 여자 쇼트트랙 500m 결승 직후 킴부탱의 SNS를 찾아가 불안감을 조성하는 악성 댓글을 달고 협박성 이메일을 보낸 혐의다.

하지만 킴부탱 측은 "비록 안 좋은 일이 있었지만 많은 한국 국민들이 자신을 지지하고 응원해준 것을 알고 있으며 본인도 평창올림픽에서 좋은 성과를 거둘 수 있었기에 평화와 화합의 올림픽 정신을 살리기 위해 악성 댓글을 남긴 사람들에 대해 처벌을 원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어 "올림픽은 스포츠를 통해 전 세계인을 하나로 모아 즐기는 특별한 축제이므로 이를 통해 세계 평화를 향해 한 발짝 다가갈 수 있도록 노력하자는 메시지를 꼭 전달하고 싶다"는 의견을 경찰에 표명했다.

킴부탱은 지난 13일 여자 쇼트트랙 500m 결승에서 2위로 통과한 최민정의 실격 판정으로 동메달을 획득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킴부탱도 최민정의 진로를 방해했다고 주장하면서 킴부탱의 SNS에 찾아가 협박성 악성 댓글을 달았다.

킴부탱은 악성 댓글이 폭주하자 지난 14일 자신의 SNS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경찰 관계자는 "불안감을 조성하는 악성 댓글을 게시한 네티즌 중 일부를 입건했지만 올림픽기간 각종 사이버 범죄행위를 24시간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