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78.84 672.08 1123.50
▲16.73 ▲12.41 ▼6.1
+0.81% +1.88% -0.54%
양악수술배너 (11/12)대한민국법무대상 (12/03~)
블록체인 가상화폐

[기자수첩]걱정되는 코스닥 기업 개발비 회계처리

기자수첩 머니투데이 김훈남 기자 |입력 : 2018.03.06 04:30
폰트크기
기사공유
문재인 정부 집권 2년차 정책 드라이브에도 주춤거리는 코스닥에 걱정거리가 하나 늘었다. 금융당국이 개발비 회계처리에 대한 테마 감리 방침을 밝혀 상장사와 회계업계가 몸을 사리고 있는 것이다.

규정상 실적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은 개발비는 무형자산으로 분류할 수 있다. 이 경우 판매관리비(판관비)가 줄어 영업이익이 늘어난다. 이점을 악용해, 개발비의 자산화가 지나치다는 지적에 따른 조치다. 셀트리온 그룹의 개발비 이슈가 불거진 후 이 방침이 나오면서 투자자들의 시선이 개발비 처리에 쏠렸다.

한 증권사 관계자는 이를 두고 "생각보다 개발비 이슈가 충격으로 나타날 수 있다"고 말했다. 적절성 여부를 떠나 외부감사를 맡은 회계법인은 개발비의 자산처리에 소극적일 수밖에 없다는 지적이다. 결국 상장사 이익이 줄어드는데 지수상승을 기대할 수 있겠냐는 얘기다.

문제는 기준의 명확성이다. 개발비 문제가 주로 불거지는 제약·바이오업계를 살펴보면 "실적 가시성에 대한 판단 기준이 명확하지 않다"고 회계, 증권업계는 입을 모은다.

제품을 만들어 파는 사람도 제품의 성공 여부를 단언할 수 없는데, 회계사들이라고 확언할 수 있겠냐는 얘기다. 회계사들은 긍정적인 기업과 비관적인 당국 사이에서 줄다리기를 해야 할 판이다.

기업과 회계법인 관계자들의 기술에 대한 이해도가 다른 상황에서 당국이 집중 점검방침을 내놨는데, 어느 회계사가 적극적으로 개발비를 자산으로 처리할 수 있겠냐는 볼멘소리가 나온다. 회계사의 '의견거절'과 그에 따른 제재가 무서운 기업도 선제적으로 자산을 줄이는 움직임을 보인다고 한다.
[기자수첩]걱정되는 코스닥 기업 개발비 회계처리

"평소와 달리 이번엔 보도자료 수준의 지침만 내려왔다. 개발비 담당자들은 머리 좀 아플 듯하다"

개발비 테마 감리 방침 발표 직후 당국이 회계업계에 전달한 지침 내용을 묻자, 한 회계사는 "언론보도 내용이 전부"라고 답답함을 토로했다.

개발비 자산화를 악용한 이익 부풀리기를 적발하겠다는 선의가 무색하게 당국의 움직임에 출렁이는 증시와 도마 위에 선 업계에 대한 배려심이 아쉬운 대목이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