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40.11 815.39 1109.10
보합 36.13 보합 24.84 ▲4.3
-1.52% -2.96% +0.39%
2018 전국동시지방선거
블록체인 가상화폐

美 SEC, "가상통화 등록업체만 '거래소' 명칭 사용"

미등록업체의 경우 '거래소'(exchange) 명칭 오해 소지

머니투데이 조성은 기자 |입력 : 2018.03.08 14:19
폰트크기
기사공유
미국 SEC(증권관리위원회)는 7일(현지시간) 가상통화 거래사이트의 SEC 등록을 의무화하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다./사진제공=SEC 성명서 캡쳐
미국 SEC(증권관리위원회)는 7일(현지시간) 가상통화 거래사이트의 SEC 등록을 의무화하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다./사진제공=SEC 성명서 캡쳐
앞으로 미국 가상통화 거래사이트 중 증권당국에 등록하지 않는 업체들은 '거래소'(exchanges)라는 명칭을 쓸 수 없게 된다.

SEC(증권거래위원회)는 7일(현지시간) 가상통화 매매를 중개하는 온라인 사이트에 대해 '거래소'라는 명칭을 사용하려면 SEC 등록을 의무화한다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다.

성명에 따르면 "SEC는 많은 가상통화 거래사이트들이 스스로 '거래소'(exchanges)로 부르며 투자자들이 해당 플랫폼(거래사이트)을 당국에 등록된 업체로 착각하게 하거나, 증권거래소의 규제 기준을 따른다는 오판을 줄 수 있음을 우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SEC는 이번 성명 발표로 거래소 명칭에 오해의 소지가 있는 만큼 미등록업체는 '거래소' 명칭을 사용하지 못하도록 했다(☞관련기사: 가상통화 '거래소'로 불러선 안 되는 이유…"거래사이트다").

한편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지난 달 28일 SEC가 가상통화공개(ICO)로 인한 사기 피해 방지를 위해 증권거래법 위반이 의심되는 관련업체 80여 곳에 소환장과 정보공개 요구서를 발송했다고 보도했다.

WSJ에 따르면 SEC는 ICO가 증권거래법의 투자자 보호 규제 적용을 받지 않아 대규모 사기에 악용될 수 있다고 판단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제이 클레이턴(Jay Clayton) SEC 위원장은 지난 해 12월 성명을 내고 "기존 증권시장에 비해 투자자 보호에 취약한 가상통화 시장의 특성상 사기나 조작이 일어날 가능성이 높다"며 경계의 목소리를 드러냈다.

일각에서는 ICO에 대한 SEC의 본격적인 규제조치에 발동이 걸린 것으로 보고 가상통화를 비롯한 ICO시장의 위축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속속 나오고 있다. 실제로 이날 SEC의 미등록업체의 '거래소' 명칭 사용 금지 성명이 발표된 직후 비트코인 시세는 10% 넘게 폭락하며 1만 달러 이하로 내려갔다.

조성은
조성은 luxuryshine7@mt.co.kr

제일 잘 익은 복숭아는 제일 높은 가지에 걸려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