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39.17 827.84 1115.30
보합 15.72 보합 6.71 ▼5.1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칼 빼든 美·日…돌아온 가상통화 '규제 공포'

거래사이트 규제로 비트코인 1만 달러 붕괴…전 세계 '검은 목요일'

머니투데이 남궁민 기자 |입력 : 2018.03.09 18:27|조회 : 5623
폰트크기
기사공유
칼 빼든 美·日…돌아온 가상통화 '규제 공포'
세계 가상통화(암호화폐)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미국과 일본의 금융당국이 규제 카드를 꺼내 들었다. 올해 초 규제 공포에서 벗어나 회복세를 이어가던 가상통화 시장은 급락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 8일 미국 CNBC 등 외신에 따르면 일본 금융당국은 고객 자산을 유용하는 등 문제점이 발견된 가상통화 거래사이트 2곳에 한 달 간 영업정치 처분을 내렸다. 다른 거래사이트 4곳에 대해서는 벌금을 부과했다. 당국은 7개 주요 가상통화 거래사이트를 조사한 결과 모든 거래사이트에서 고객 자산 보호에 취약한 부분이 발견됐다고 발표했다.

앞서 미국 금융당국도 거래사이트에 대한 규제 방침을 밝혔다. 지난 7일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는 성명을 통해 가상통화 거래사이트의 문제점을 지적하며 등록제 시행 의지를 드러냈다.

SEC는 성명에서 "많은 온라인 가상통화 거래사이트가 실제로는 그렇지 않음에도 SEC에 등록돼 규제를 받는 거래소(exchange)인양 투자자들에게 인식되고 있어 우려스럽다"며 "디지털 자산을 거래할 수 있고 연방증권법이 정의한 거래소처럼 운영되고 있는 거래 플랫폼은 반드시 SEC에 사업자로 등록해 규제받아야 한다"고 밝혔다.

미국과 일본의 규제 방침에 가상통화 시장에는 '규제 공포'가 확산됐다. 두 나라는 세계 가상통화 거래의 81.6%(9일 코인힐스 기준)를 차지한다. 지난 8일 약 1만달러 선에서 거래되던 비트코인은 SEC 발표 직후 10% 가량 급락해 9692달러(약 1036만원. 코인마켓캡 기준)까지 떨어졌다. 비트코인 뿐 아니라 주요 가상통화도 줄줄이 하락해 시장에서는 '검은 목요일'이라는 비명이 나왔다.

세계 주요국이 가상통화 거래사이트에 대한 규제 방침을 밝힌 배경에는 거래사이트에서 연이어 터져 나온 해킹·조작 사건이 있다. 지난 1월 26일 일본 주요 가상통화거래사이트 코인체크는 5800억원 규모의 가상통화 넴(NEM)을 해킹당했다고 밝혀 파문을 일으켰다. 미국 최대 가상통화 거래사이트인 비트파이넥스는 현재 내부자 거래·시세 조작 등의 혐의로 당국의 조사를 받고 있다.

거래사이트 규제에 당장 시장은 얼어붙고 있지만 일부 투자자들은 긍정적인 영향을 기대하고 있다. 적절한 규제를 통해 시장이 성장할 것이란 이유에서다.

대표적인 비트코인 투자자인 캐머런 윙클보스 제미니거래소 창립자는 "우리는 SEC 발표를 환영한다"며 "무면허 업체를 통한 가상통화 거래는 너무 오래 방치됐다. 이것은 투자자에게 위험하고 가상통화 생태계를 망치는 것"이라고 말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