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39.17 827.84 1115.30
▲15.72 ▲6.71 ▼5.1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與, 지방선거 공천 관련 당헌 개정안 중앙위서 의결

[the300]9일 중앙위, 청년후보자 가산적용 연령 확대 등 상정안 가결…정당발전방안도 의결

이건희의'행복투자' 머니투데이 이건희 기자 |입력 : 2018.03.09 16:24
폰트크기
기사공유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도서관 대강당에서 열린 3차 중앙위원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이동훈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도서관 대강당에서 열린 3차 중앙위원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이동훈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9일 국회에서 당 중앙위원회의를 열고 오는 6.13 지방선거 공천 등과 관련한 당헌 개정안을 의결했다.

김현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민주당은 제3차 중앙위원회의를 개최해 상정된 의결 안건을 모두 원안 가결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회의에 상정돼 의결된 안건은 △중앙당 2017 결산 및 2018 예산안 의결의 건 △당헌 개정의 건 △정당발전방안 당헌 개정의 건 등 3건이다.

김 대변인에 따르면 당헌 개정의 주요 내용은 △후원회 근거조항 신설 △사무직당직자 인사 관련 개정 △자치구청장·시장·군수 선거후보자 추천시 전략선거구 도입 △경선 가산 규정 정비 등이다.

자치구청장·시장·군수 선거후보자 관련 전략선거구의 경우 현행 기준에선 기초단체장 이하 전략공천 규정이 없어 선거 전략상 특별히 고려가 필요한 선거구에 도입키로 했다. 서울 3곳, 경기 3곳, 부산 2곳 등 제주도, 세종시를 제외한 전국에 총 29곳을 적용키로 했다.

경선 가산 규정에 대해서도 청년후보자의 경우 가산 적용 연령을 만 42세에서 만 45세로 확대하고 만 43~45세 청년 후보자에겐 10%의 가산을 주는 조항을 신설했다. 기존 기준에 따르면 △만 29세 이하 후보자는 25% △만 30~35세 후보자는 20% △만36~42세 후보자는 15%의 가산이 부여된다.

민주당은 이날 정당발전방안 당헌 개정의 건도 의결했다. 김 대변인에 따르면 이날 의결된 내용은 △당원자치회 도입과 운영(시범실시) △직접민주제 4권 도입(투표·발안·토론·소환권) △합당과 해산 시 권리당원 전원투표 보장 △백년당원제 도입 운영 △선출직공직자 평가 결과 반영방식에 경선 감산제 적용 △비례대표 추천 혁신(선출분야 확대) △후보자 사퇴시한 조정 △청소년 예비당원제 도입 △미래부총장 운영 등이다.

한편, 추미애 민주당 대표는 이날 중앙위원회의에서 의결 안건에 대해 "이번 지방선거 승리와 더불어 100년 정당 기틀을 만들고자 한다"며 "이겼을 때도 혁신한다는 자세로 혁신안(정당발전방안)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당은 나날이 혁신해야 하고, 혁신의 완결판은 없다"며 "오늘 다 동의·수렴하지 못하는 것 있다면 더욱 많은 토론 거쳐 안되는 것을 되게끔 대안을 내는게 우리 방안"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당발전위원회의 방안 중 당원권 강화나 당의 주인이 당원이란 점은 아주 획기적"이라며 "이런 방안은 승리에 안주하지 않고 계속 이어달리기를 하겠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