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37.83 826.22 1112.80
보합 26.08 보합 13.95 ▲7.7
-1.10% -1.66% +0.70%
2018 전국동시지방선거
블록체인 가상화폐

경찰도 MB정부서 댓글 달았다, '특별 수사단' 구성

경찰청 "군 사이버사 '블랙펜 작전'에 경찰 개입한 의혹, 정식 수사 착수"

머니투데이 최민지 기자 |입력 : 2018.03.12 11:32
폰트크기
기사공유
경찰이 과거 보수 정권 시절에 정부 정책을 지지하는 댓글을 달았다고 밝혔다. 군에서 정부 비판 성향의 누리꾼을 색출하는 '블랙펜' 작전에 경찰이 협조한 정황도 드러났다.

경찰청은 군 사이버사령부의 '블랙펜 작전'에 경찰이 개입했다는 의혹을 정식 수사한다고 12일 밝혔다. 경찰청 관계자는 "2010년 당시 경찰청 보안사이버수사대장이던 A 경정으로부터 군 사이버사령부의 블랙펜 자료가 담긴 USB(이동식저장장치)를 입수했다"고 말했다.

블랙펜 작전은 과거 국군사이버사령부(이하 사이버사)가 정부 비판 성향의 누리꾼을 색출해 관리하는 이른바 '블랙펜(Black Pen) 분석팀'이 수행한 작전이다. 블랙펜이란 사이버사가 '악플러'를 지칭하는 위장명칭이다. 당시 사이버사는 블랙펜'과 '레드펜'이란 위장 용어를 함께 사용했으며 우익세력은 '블루펜'(Blue Pen)이라고 불렀다. 경찰은 지난달 8일부터 보안국 자체 진상조사팀을 구성해 경찰 개입 여부를 조사했다.

경찰에 따르면 A 경정은 2010년 2월15일 경찰청 주관 유관기관 워크숍 종료 후 군 사이버사 직원에게 블랙펜 자료가 담긴 서류봉투를 전달받았다. 이후 2012년 10월5일까지 개인 이메일로 인터넷 댓글 게시자의 ID, 닉네임, URL(컴퓨터 네트워크상의 자원이 어딨는지 알려주는 규약) 등 1646개가 정리된 214개 파일(한글파일 209개, 엑셀파일 5개)을 전달받았다. A 경정이 사용한 개인 이메일은 A 경정의 부인 명의로 개설된 것이다.

경찰 관계자는 "현 보안4과(당시 보안사이버수사대), 서울 모 경찰서(보안계), 충남 모 경찰서(보안계)의 관련 자료를 분석해보니 내사 1건과 통신조회 26건이 (전달받은 자료와) 일치된 사실이 파악됐다"고 말했다.

또 경찰청은 2011년 경찰청 보안사이버수사대 직원들이 당시 상사로부터 정부정책에 지지 댓글을 게시하도록 지시를 받아 일부 실행한 사실이 있었다고 파악했다.

아울러 경찰청 관계자는 "2015년에 당시 경찰청 보안사이버수사대장이던 A 경정이 댓글자료를 소속 직원들에게 제공해 댓글 게시자에 대한 내사를 진행한 사실을 파악했다"고 말했다.

경찰청은 즉시 수사로 전환해 A 경정이 받은 URL 등의 자료가 내·수사 등에 활용됐는지 밝힐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치안감 이상급을 단장으로 하는 ‘경찰청 특별수사단’을 즉시 구성해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철저하게 수사하겠다"고 말했다.

조사 내용은 2011년부터 1년간 경찰청 차원에서 댓글 작업이 있었는지, 경찰이 블랙펜 관련 군 사이버사령부의 자료를 내·수사에 활용했는지 등이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