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64.13 671.51 1133.30
▼7.1 ▲0.66 -0
-0.34% +0.10% 0.00%
메디슈머 배너 (7/6~)KMA 컨퍼런스 배너 (11/9~11/22)
블록체인 가상화폐

與 사퇴 만류에도…민병두 "이미 밝힌대로 사퇴"

[the300]민주당 최고위 "사실 규명 먼저"…민병두 "어디에 있건 공의를 위해 헌신"

이건희의'행복투자' 머니투데이 이건희 기자 |입력 : 2018.03.12 13:10
폰트크기
기사공유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민병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2일 여당 지도부의 사퇴 만류 입장에도 불구하고 "이미 밝힌대로 사퇴하겠다"는 입장을 확고히 했다. 앞서 민주당은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를 통해 성추행 의혹이 제기되자 의원직 사퇴를 선언한 민 의원에 대해 사실 관계 규명이 먼저 진행돼야 한다고 뜻을 모았다.


민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이미 밝힌대로 의원직을 사퇴한다"며 "제가 한 선택으로 제 말에 귀를 기울여주신 것에 감사한다"고 알렸다. 그는 "앞으로도 어디에 있건 공의를 위해 헌신하겠다"고 짧게 입장문을 마무리했다.

앞서 민주당은 이날 오전 민 의원의 사퇴 요청을 사실상 반려한다는 입장을 냈다. 박범계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현재 국면에선 사실 관계 규명이 더 진행돼야 하지 않겠느냐"고 밝혔다.

그는 "(민 의원) 본인이 사안 사실 규명과 별개로 미투운동(나도 고백한다)이 진행되는 과정에서 일어난 문제제기에 진정성 있는 사표제출 의사를 밝혔다"며 "어제(11일) 우원식 원내대표를 포함한 몇 분이 만류 의사를 표했는데 지금 사표의사를 수용한다거나 반대한다거나 하는 공식입장을 (정하기엔) 조금 이르다"고 말했다.

이어 "(당이) 판단할 수 있는 요소는 민 의원이 사퇴 의사를 피력한 것과 여성분의 (언론) 매체를 통한 문제제기 밖에 현재로서는 없기에 사실 규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앞서 민주당 지도부는 성추행 의혹이 제기된 직후 의원직 사퇴라는 초강수를 선택한 민 의원에게 동의할 수 없다면서 의원직 사퇴 입장을 철회해달라고 요청한 바 있다. 이에 이날 최고위원회에서 '선(先)사실 관계 규명'을 명확히 하면서 민 의원의 의원직 사퇴 처리를 유보했다. 하지만 민 의원은 이같은 상황에도 재차 의원직 사퇴 의사를 밝혔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