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75.76 685.33 1119.80
보합 7.07 보합 6.95 ▼0.5
+0.34% +1.02% -0.04%
양악수술배너 (11/12)KB설문배너 (12/03~)
블록체인 가상화폐

검찰, 충남도청 압수수색 "2번째 피해자 조사후 안희정 조사"

검찰 "수사 과정서 필요하면 거짓말 탐지기·대질심문도 고려"

머니투데이 방윤영 기자 |입력 : 2018.03.13 17:37
폰트크기
기사공유
비서 성폭행 의혹을 받고 있는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가 이달 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부지검에 자진출석해 심경을 밝히고 있다. /사진=이동훈 기자
비서 성폭행 의혹을 받고 있는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가 이달 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부지검에 자진출석해 심경을 밝히고 있다. /사진=이동훈 기자

안희정 전 충남지사 성폭행 폭로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충남도청을 압수수색했다.

서울서부지검은 13일 오후 5시부터 충남도청 압수수색에 나섰다고 밝혔다. 검찰은 이날 검사와 수사관 19명(검사 3명)을 투입해 도시자 집무실과 관사를 대상으로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다.

검찰은 집무실 등에서 안 전 지사의 행적 등 성폭행 혐의를 입증할 수 있는 자료를 확보할 계획이다. 이후 압수물 분석 결과와 피해자, 참고인 진술을 비교 분석해 안 전 지사 주장의 사실 여부를 가릴 예정이다.

검찰은 고소장을 제출할 것으로 알려진 2번째 피해자가 실제 고소한다면 피해자를 조사한 뒤 안 전 지사를 불러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안 전 지사는 9일 검찰에 자진 출석해 9시간가량 조사를 받았다.

검찰 관계자는 "(두 번째 피해자 고소장이) 들어오면 먼저 피해자부터 (조사)해야 할 것 같다"며 "다만 그 전(고소장 접수 전)에 안 전 지사를 소환할 수 있지만 아직 정해진 건 없다"고 말했다.

안 전 지사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한 정무비서 김지은씨 외에 추가 피해자 A씨는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전성협)를 통해 이번 주중 고소장을 제출하겠다고 예고했다. A씨는 안 전 지사가 주도해 만든 '더좋은민주주의연구소'에서 근무했던 직원이다.

검찰은 안 전 지사의 스위스·러시아 출장에 동행했던 전직 비서 등 충남도 관계자에 대해 참고인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김씨는 지난해 7월 러시아 출장지, 8월 서울 강남의 한 호텔, 9월 스위스 출장지, 올해 2월 서울 마포구 오피스텔에서 4차례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검찰 관계자는 "내용을 알고 있을 만한 사람들을 불러서 (참고인) 조사했거나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진술이 엇갈릴 경우 필요하면 거짓말 탐지기와 대질심문도 검토한다고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필요하면 해야겠지만 지금 상태에서 결정 내릴 수는 없다"며 "다만 2차 피해 우려를 감안해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검찰은 김씨가 피해 장소로 지목한 서울 마포구 오피스텔을 압수수색해 확보한 CCTV(폐쇄회로 화면) 분석도 계속 진행 중이다.

김씨와 추가 피해자 A씨를 지원하고 있는 전성협은 이날 세 번째 피해자가 있다고도 주장했다.

배복주 전성협 상임대표는 이날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추가 피해자가) 최소 1명 이상은 있다고 알고 있다"며 "그분(3번째 피해자)이 (고소 여부를)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배 상임대표는 "피해자 보호 원칙상 더 이상 언급할 수 없다"고 밝혔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