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75.76 685.33 1119.80
보합 7.07 보합 6.95 ▼0.5
+0.34% +1.02% -0.04%
양악수술배너 (11/12)KB설문배너 (12/03~)
블록체인 가상화폐

작가회의, 이윤택 전 감독 제명…고은 시인 이미 탈퇴

성폭력피해자보호대책팀·윤리위원회 상설…고은 등 논란 회원들 자진 탈퇴로 징계 불가한 점 보완

머니투데이 배영윤 기자 |입력 : 2018.03.13 17:17
폰트크기
기사공유
성추행 및 성폭행 논란에 휩싸인 연극 연출가 이윤택이 지난달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한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기자회견을 마친 뒤 퇴장하고 있다./사진=이기범 기자
성추행 및 성폭행 논란에 휩싸인 연극 연출가 이윤택이 지난달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한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기자회견을 마친 뒤 퇴장하고 있다./사진=이기범 기자


한국작가회의가 성폭력 가해자로 지목되고 있는 이윤택 전 연희단거리패 예술감독을 제명하기로 했다.

사단법인 한국작가회의는 지난 10일 정례 이사회에서 "정관 제2장 제8조에 의거 '본 법인의 정관을 위배하거나 품위를 현저하게 손상 시킨' 이윤택 회원 제명을 결의했다"고 13일 밝혔다. 성추문 논란을 빚은 고은 시인은 지난달 22일 자진 탈퇴한 상태라 제명 처분을 내리지 못했다.

한국작가회의는 '성차별·성폭력 예방과 처리에 관한 규정'을 신설하고 평화인권위원회 내에 '성폭력피해자보호대책팀'을 두기로 했다. 대책팀은 작가회의 회원 관련 성폭력 피해 신고센터 역할을 한다.

또한 '윤리위원회'를 상설기구로 두기로 했다. 윤리위원회는 성폭력피해자보호대책팀에서 회부된 사안에 대해 논의를 거쳐 징계 유무와 방법을 결정한다.

'정관개정검토위원회'도 개설된다. 고은 시인과 지난 2016년 문단 내 성폭력 논란을 빚은 회원들이 자진 탈퇴를 함으로써 징계를 내리지 못한다는 정관 상 맹점을 보완하기 위함이다. 이에 신설된 '성차별·성폭력 예방과 처리에 관한 규정'에 따라 성차별·성폭력 혐의가 의심되거나 인정되는 회원에 대해서는 윤리위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 탈퇴를 금지하기로 했다.

한국작가회의 윤리위원회는 "'문단내 성폭력 사건'과 '문화계 미투(me too)' 운동과 관련해 그동안의 대처가 미흡하고 궁색했다"며 "이 거대한 인권운동의 흐름을 존중하며 다음 세대 작가들이 보다 나은 창작 환경에서 집필할 수 있게 힘쓰겠다"고 밝혔다.

다음은 한국작가회의 윤리위원회가 공개한 대국민 사과문 전문이다.

한국작가회의 대국민 사과문

반성합니다.
그리고 변하겠습니다.

한국작가회의는 이른바 '문단 내 성폭력' 사건과 문화계 '미투(me too)' 운동에 관해 많은 질타를 받았습니다. 표현의 자유와 민주화를 위해 헌신한 '자유실천문인협의회'와 '민족문학작가회의'의 정신 계승을 선언하고 활동해 왔습니다만 젠더 문제에 관해서 그동안의 대처가 미흡하고 궁색했다는 것을 인정합니다.

본회의 태도로 인해 상처입고 실망한 동료 문인과 독자, 시민들께 진심으로 사죄합니다. 본회는 모든 질타를 겸허히 받아들이고 더 나은 조직이 되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지난 2월 22일 본회를 탈퇴한 고은 시인은 오랫동안 본회를 대표하는 문인이었습니다. 그렇기에 당사자의 해명과는 별개로 그와 관련한 문제제기에 본회는 답변의 의무가 있었습니다. 그러나 입장을 신속히 밝히지 못했고 그로 인해 피해자의 고통과 시민사회구성원들의 실망에 어떠한 위로도, 희망도 드리지 못했습니다. 이는 다름 아닌 ‘동지’와 ‘관행’의 이름으로 우리 안에 뿌리내린, 무감각한 회피였습니다. 반성합니다.

또한 본회는 2016년 11월 '징계위원회'를 구성하고 여덟 명의 회원을 대상으로 조사와 검토를 진행하였으나 징계를 집행하기 전에 회원들의 자진탈퇴로 인해 징계가 제대로 이뤄지지 못했습니다.

지난 10일 소집된 이사회에서 정관 개정이 불가피하다는 점을 인정하고 '정관개정검토위원회'를 개설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아울러 윤리위원회를 신설하고, 이사회에서 통과된 '성차별·성폭력 예방과 처리에 관한 규정'에 따라 성차별·성폭력 혐의가 의심되거나 인정되는 회원에 대해서는 윤리위의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 탈퇴를 금하기로 했습니다.

이러한 결정은 우리 사회에 만연한, 권위에 의한 폭력과 약자 혐오, 차별에 반대하며 인간존중의 사람살이에 작가들이 힘을 보태겠다는 의지의 출발점입니다. 상처받은 이들의 고통을 돌보고 피해가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하는데 전력을 다하겠습니다. 징계나 처벌을 넘어서는, 더 건강하고 자유로운 세계를 꿈꾸는 독자·시민들과의 소통 창구로 삼겠습니다.

본회는 현재 커다란 변화의 물결을 맞이하고 있습니다. 창립된 1974년 이래 가장 큰 변화라고 생각합니다. 이 거대한 인권운동의 흐름을 존중하며 다음 세대 작가들이 보다 나은 창작 환경에서 집필할 수 있게 힘쓰겠습니다. 독자들에게 이전과 다른 문학인의 자세를 보여주겠습니다.

본회는 시민 사회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애쓸 것임을 약속합니다.
소외된 사람들의 목소리를 귀담아듣겠습니다.
추운 겨울, 광장에서 촛불을 밝히던 심정으로 우리의 마음과 행동을 가다듬겠습니다.

2018년 3월 13일 한국작가회의 윤리위원회

배영윤
배영윤 young25@mt.co.kr facebook

머니투데이 문화부 배영윤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