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76.24 840.23 1104.80
▼27.8 ▼25.99 ▲7.1
-1.16% -3.00% +0.65%
KB설문조사 (~6.18) 2018 전국동시지방선거
블록체인 가상화폐

檢, 충남도청 압수수색…안희정 추가 피해자 14일 고소

충남도청·경기 광주 안희정 전 지사 자택 등 7시간 압수수색

머니투데이 방윤영 기자 |입력 : 2018.03.14 00:44
폰트크기
기사공유
비서 성폭행 의혹을 받고 있는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가 이달 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부지검에 자진출석해 포토라인에 서고 있다. /사진=이동훈 기자
비서 성폭행 의혹을 받고 있는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가 이달 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부지검에 자진출석해 포토라인에 서고 있다. /사진=이동훈 기자

안희정 전 충남지사 성폭행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충남도청 등을 7시간가량 압수수색했다.

서울서부지검은 13일 오후 5시부터 약 7시간 동안 충남 홍성군 홍북읍의 충남도청(도지사 집무실·비서실)과 경기도 광주시 안 전 지사 자택 등을 압수수색했다고 밝혔다. 압수수색에는 검사 3명과 수사관 16명 등 총 19명이 투입됐다.

검찰이 안 전 지사의 성폭행 의혹과 관련해 압수수색을 진행한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검찰은 7일 피해자 김지은씨가 피해 장소로 지목한 서울 마포구 오피스텔을 압수수색했으며 이때 확보한 CCTV(폐쇄회로 화면) 등을 분석 중이다.

검찰은 압수수색으로 안 전 지사의 행적 등 성폭행 혐의를 입증할 자료를 다수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압수물 분석 결과와 피해자·참고인 진술을 비교 분석해 안 전 지사 주장의 사실 여부를 가릴 예정이다.

김지은씨 외 안 전 지사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는 2번째 피해자 A씨는 14일 고소장을 제출한다. A씨는 안 전 지사가 주도해 만든 '더좋은민주주의연구소'에서 근무했던 직원이다.

A씨를 지원하고 있는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전성협)는 안 전 지사에 대한 고소장을 14일 오후 3시30분 서울서부지검에 접수할 계획이라고 이날 밝혔다. 전성협 관계자는 "두 번째 피해자 법률대리인 오선희·신윤경 변호사가 고소장을 제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검찰은 2번째 피해자가 고소장을 접수할 경우 피해자를 먼저 조사한 뒤 안 전 지사를 불러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두 번째 피해자 고소장이) 들어오면 먼저 피해자부터 (조사)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검찰은 안 전 지사의 스위스·러시아 출장에 동행했던 전직 비서 등 충남도청 관계자에 대해 참고인 조사를 진행 중이다. 김씨는 지난해 7월 러시아 출장지, 8월 서울 강남의 한 호텔, 9월 스위스 출장지, 올해 2월 서울 마포구 오피스텔에서 4차례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검찰 관계자는 "내용을 알고 있을 만한 사람들을 불러서 (참고인) 조사했거나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또 "진술이 엇갈릴 경우 필요하면 거짓말 탐지기와 대질심문도 검토하되 2차 피해 가능성 등을 고려해서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성협은 세 번째 피해자가 있다고도 주장했다. 배복주 전성협 상임대표는 "(추가 피해자가) 최소 1명 이상 있다고 알고 있다"며 "그분(3번째 피해자)이 (고소 여부를) 고민하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