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40.11 815.39 1109.10
▼36.13 ▼24.84 ▲4.3
-1.52% -2.96% +0.39%
2018 전국동시지방선거
블록체인 가상화폐

내부 공익신고자에 보상금 2억 6728만원 지급...역대 최고!

국민권익위, 공익신고자 56명에게 보상금 총 5억 510만원 지급

머니투데이 오세중 기자 |입력 : 2018.03.14 09:44
폰트크기
기사공유
삽화=임종철 디자이너
삽화=임종철 디자이너
영상가요반주 업체들의 담합행위 자진신고 사전모의를 신고한 공익신고자에게 제도 시행 이후 가장 많은 2억 6728만 원의 보상금이 지급됐다.

국민권익위원회는 14일 "지난 2월 전원위원회를 열고 이 신고자를 포함한 공익신고자 56명에게 총 5억 510만 원의 보상금을 지급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번에 보상금이 지급된 공익신고로 국가와 지자체에 들어온 수입액은 총 63억 1975만 원에 달하며, 이중 영상가요반주 업체들로부터 거둬들인 과징금은 48억 9600만 원이다.

역대 최고 보상금이 지급된 '영상가요반주 업체 담합행위 자진신고 사전모의' 신고 건을 살펴보면 영상가요반주 업체 2곳은 2007년부터 2009년까지 가요반주기, 신곡 등에 대해 가격을 담합했다.

두 업체는 공정거래위원회의 자체조사가 시작되자 과징금을 감면받기 위해 사전에 모의하고 나란히 자진 신고해 1순위 신고업체는 과징금 전액을, 2순위 신고업체는 과징금 50%를 감면받았다.

그러나 2014년 내부신고자의 공익신고로 담합행위 자진신고 사전모의 사실이 밝혀졌고, 공정위는 두 업체의 자진신고자 지위 및 과징금 감면 결정을 취소한 뒤 총 48억 9600만 원의 과징금을 부과했다.

권익위는 "담합행위로 시장 질서를 교란했을 뿐만 아니라 자진신고자 감면제도까지 악용한 업체들의 불법행위가 내부 공익신고자의 신고로 적발될 수 있었다"며 "공익신고 보상금 제도 시행 이후 가장 많은 보상금이 지급됐다"고 설명했다.

이 밖에도 국민권익위는 △광물찌꺼기 유실방지사업 입찰 과정에서 발생한 담합 행위 신고자에게 8010만원 △제약회사가 자사 의약품 판매를 촉진하기 위해 법인카드 통해 상품권 매입하고, 이를 현금화해 병의원·약국 등에 판매촉진비로 제공한 행위를 신고한 신고자에게 570만원의 보상금을 지급했다.

국민권익위는 공익신고로 국가·지자체에 벌과금 등 수입의 회복·증대를 가져오게 한 공익신고자에게 최고 20%의 보상금을 지급하고 있다. 올해 보상금 관련 예산은 19억 8900만원이다.

김재수 국민권익위 신고심사심의관은 "담합, 리베이트 등 내부에서 은밀히 이뤄지는 불법행위는 내부자의 신고가 아니면 적발하기 어렵다"며 "불이익을 감수하고 신고한 내부신고자에게 충분한 보상금을 지급하는 등 공익신고자가 보호받고 존중받는 사회풍토가 조성되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