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282.29 796.49 1133.20
▼7.82 ▼13.95 ▲0.9
-0.34% -1.72% +0.08%
올해의 차 이벤트 (7/2~)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시승기]가족을 위한, 가성비에 의한 '2018 코란도 투리스모'

머니투데이 장시복 기자 |입력 : 2018.03.31 05:30|조회 : 5293
폰트크기
기사공유
2018 코란도 투리스모/사진제공=쌍용차
2018 코란도 투리스모/사진제공=쌍용차
봄 기운이 완연해지면서 아웃도어용 차량에 관심이 높다. 특히 가족들과 함께 타고, 넓은 적재 공간을 원하는 이들에겐 쌍용차 (4,435원 상승30 -0.7%) 미니밴 '코란도 투리스모'가 제격이었다.

최근 서울에서 경기 김포까지 2018년 코란도 투리스모 RX 모델(4륜 구동)을 직접 시승해봤다.

실용성을 강조한 미니밴의 디자인은 다소 밋밋하다는 인식과 달리, 코란도 투리스모의 전면부 외관 스타일은 더욱 강렬해졌다. 다만 내부는 단조로운 느낌이었다.

새로 적용된 외장 컬러 '아틀란틱 블루'가 시원하고 세련된 느낌을 줬다. 18인치 휠이 처음 적용돼 측면도 더 스포티해졌다.

후륜구동 차량으로 앞뒤 무게 균형이 이뤄져 주행 시 안정성이 느껴진다. 출발 시 후륜 접지력이 높아져 가속이 잘 이뤄졌다. 코너링도 부드러운 편이었다.

쌍용차 관계자는 "경쟁 모델 중 유일하게 4WD 시스템을 갖춰 오프로드는 물론 눈빗길 주행에서 안전성이 높은 것도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유로6 규제를 만족하는 2.2리터 e-XDi220 엔진이 1400~2800rpm의 광대역 플랫토크 구간에서 탁월한 가속 성능을 낸다. 공인 복합 연비는 10.6km/리터다.

세단 수준까진 아니었지만 큰 차체에 디젤 엔진임에도 소음과 진동이 거슬릴 정도는 아니었다.

4열 시트로, 마지막 열은 짐을 싣기 위해 접었지만 어른 4명에 아이 1명이 함께 타기엔 공간이 넉넉했다. 전 모델 공통으로 6인 이상 승차 시 고속도로 버스전용차로를 이용할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좁은 공간에서도 전방 장애물 감지 센서가 주차를 돕는다.

9인승 및 11인승 모델로 운영되는 코란도 투리스모 판매가는 2838만~3524만원(고급모델 샤토 4036만~5220만원)으로 가성비(가격대비성능)가 좋은 편이다. 아웃도어를 즐기는 이들에겐 쌍용차의 대형 SUV(다목적스포츠차량) G4렉스턴 및 픽업트럭 렉스턴 스포츠 등에 이어 선택 폭이 넓어졌다.
2018 코란도 투리스모/사진제공=쌍용차
2018 코란도 투리스모/사진제공=쌍용차

※ 이 기사는 빠르고 깊이있는 분석정보를 전하는 VIP 머니투데이(vip.mt.co.kr)에 2018년 3월 29일 (11:28)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장시복
장시복 sibokism@mt.co.kr

머니투데이 산업1부 자동차물류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